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플레로 ‘소비패턴’ 변한다…TV 등 고가품 구입 자제

할인 매장 등 많이 찾아

최근의 물가 급등으로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 식료품과 개스 가격 상승으로 주머니가 가벼워진 소비자들이 꼭 필요한 제품만 구입하거나 할인 매장을 많이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창고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와 저가 제품 체인점인 달러트리, 달러 제너럴 등의 매출은 증가했다. 코스트코는 올 1분기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0.8%나 급증했고,  달러트리는 판매 가격 인상에도 불구 1분기 동일업소 매출이 작년에 비해 4.4% 증가했다. 또 올해 전체적으로도 동일 점포 매출 증가폭이 기존 전망치인 2.5%보다 높은 3~3.5%를 예상하고 있다.  또 달러 제너럴은 매출 급증에 힘입어 올해 안에 전국에 1000개 이상의 매장을 추가 개장할 계획이다.  
 
반면 팬데믹 기간 호황을 누렸던 월마트와 타겟의 수익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류업계도 희비가 엇갈렸다. 최근 직장인들의 사무실 복귀가 늘면서 정장 등을 판매하는 노드스트롬, 메이시스 등의 매출은 증가했다. 또 TJ맥스, 마샬 등 할인 의류 매장에도 고객들이 몰렸다. 반면, 올드 네이비 브랜드 등을  소유한 갭과 애버크롬비&피치 등의 매출은 감소했다.  
 
메이시스의 1분기 매출은 53억5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7억1000만 달러에 비해 약 13.6%가 증가했다.
 
제프 게넷 메이시스 최고경영자는 “중산층이나 고소득층에 비해 연소득 7만5000달러 미만의 가정이 인플레의 충격을 더 받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인플레로 인해 소비자들이 TV나 가구 등 고가 제품 구입은 자제하고 할인 매장 등을 주로 찾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예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