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포커스] 인도까지 점령한 노점상 주민들 불만 폭발

타운 버몬트길 11가~피코
노점상 100여개 장사진
쥐 들끓고 쓰레기 등 심각
시·경찰 "방법 없다" 방치

노점상들이 LA한인타운 올림픽 경찰서 맞은편 투 가이스 플라자( 1133 Vermont Ave)주차장에서 영업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노점상들이 LA한인타운 올림픽 경찰서 맞은편 투 가이스 플라자( 1133 Vermont Ave)주차장에서 영업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버몬트와 11가 거리에 100여개에 달하는 노점상으로 인해 인근 거주민 및 상가 업주들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이 지역을 관할하는 시의회 사무실과 경찰 당국은 마땅히 해결할 방법이 없다며 단속활동을 사실상 포기해 거주민들과 상가 업주들은 분노하고 있다.
 
이 지역 거주민들과 상가 업주들에 따르면 수년 전 버몬트와 11가 인도 코너에 한두 개에 불과했던 노점상은 코로나19팬데믹 동안 백여개로 늘어나면서 11가와 피코 사이의 버몬트 거리의 인도는 노점상이 점령한 상태다.  
 
이 때문에 이 근방을 행인들은 인도 대신 차도를 이용해 걸어가고 있다. 버몬트와 피코 인근에 있는 노인 아파트 입주자들은 가뜩이나 거동이 힘들고 교통이용도 제한돼 있는데 아파트 입구부터 인도까지 막혀 외출과 통행이 어려울 정도다.  
 
그뿐만 아니라 노점상들의 차들이 도로에 장기간 주차하는 바람에 인근 아파트 거주민들은 주차할 공간이 없어 애를 먹고 있다.  
 
더 큰 문제는 갈수록 나빠지는 거주 환경이다. 노점상들이 버리는 쓰레기로 쥐와 바퀴벌레 등이 들끓고 노점상들과 이용자들이 구석에서 용변을 보면서 생기는 악취가 심각한 상태다. 최근에는 길을 걸어가던 행인이 끓는 기름에 데어 심한 화상을 입는 등 사고도 이어지고 있다.
 
인근 한인 상가들도 막대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버몬트와 11가의 몰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한 한인 업주는 “층계와 복도에 인분 냄새와 곳곳에 쓰레기가 쌓여 쇼핑몰을 찾는 손님들이 줄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쇼핑몰 주차장도 마음대로 사용하고 어린아이들까지 돌아다니는 등 쇼핑몰 안이 위험해져 업주들이 별도의 돈을 들여 관리자를 채용했다”고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노점상 거리 마주 앞에 위치한 LAPD 올림픽경찰서와 LA시 당국은 단속하기 쉽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올림픽경찰서 소속의 한인 경관은 “대부분의 노점상이 시에서 발급하는 영업허가증을 받은 것으로 안다”며 “합법적으로 운영하는 만큼 철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 지역을 관할하는 길 세디요 1지구 LA시의원 사무실의 입장도 비슷했다. 지난 25일 오후 올림픽경찰서에서 진행된 노점상 운영 반대 주민공청회에 나온 간디 디아즈 보좌관은 “거주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도록 노점상들을 대상으로 교육과 홍보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할 뿐 단속에 대한 입장은 없었다.  
 
디아즈 보좌관에 따르면 현재 지역 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고려해 지난주부터 버몬트와 11가 인도에 바리케이드를 세워 노점상이 들어설 수 없게 했다.  
 
하지만 이 조치는 다음 주까지만 적용돼 주민들과 상인들은 노점상의 영구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세디요 시의원 사무실은 오히려 도로 한쪽에 노점상들을 위한 공간을 만든다며 도로 미화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11가와 버몬트 인근 아파트에서 10년째 거주하고 있다는 이영이씨는 “LA시가 어떤 기준을 갖고 노점상을 합법적으로 운영하게 했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노점상이 계속 나오는 한 거주 환경은 물론 비즈니스도 힘들어진다”며 한인들이 관심을 갖고 힘을 모아 목소리를 내 달라고 부탁했다.
 
현재 이들 지역 주민들과 상인들은 온라인 서명사이트인 체인지닷오그(https://chng.it/kTkz7Qw4xj)에서 노점상 철거 서명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