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TS, 백악관서 바이든 만난다…31일 아태계 유산의 달 맞아

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논의

세계적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 퇴치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26일 워싱턴포스트(WP) 등이 전했다.
 
이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31일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백악관에 BTS를 초청할 예정이다. 이날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급증하는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를 퇴치하기 위한 그의 약속을 얘기했었다”며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BTS의 대화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을 말할 것이며, 전 세계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미국 대통령이 개별적인 음악 그룹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최근 뉴욕주에서의 백인우월주의에 기반한 총기 참사 등 미국에서 인종에 기반한 범죄가 증가하는 현실에 경종을 울리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BTS는 백악관이 밝힌 면담 주제인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해서도 그간 꾸준히 목소리를 내왔다. 빅히트뮤직은 “백악관에서 하이브 아메리카를 통해 BTS 초청 의사를 전달해왔고, 현재 출국 등 자세한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BTS는 6월 10일 컴백을 앞두고 있지만, 빅히트뮤직 측은 “앨범 및 활동 관련 작업이 마무리 된 상태라 미국행도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홍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