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화큐셀, 조지아 태양광 패널 공장 확장

달튼에 470개 일자리 창출

조지아주 달튼에 있는 한화큐셀이 대대적인 설비 확장에 나선다.  
 
26일 켐프 주지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화큐셀이 태양광 모듈 제조설비 확충을 위해 1억7100만 달러를 투자해 470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확장에는 유니 김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차관보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자료는 “유니 김 차관보는 달튼-휫필드 공동 개발국, 조지아 일렉트릭 멤버십 코퍼레이션, 조지아 퀵스타트와 협력해 이를 성사시켰다”고 언급했다.
 
한화큐셀은 한국 한화그룹의 자회사로 2021년 기준 연 생산량은 12.4기가와트(GW)이다. 현재 달튼에서만 1.7GW 태양광 패널 제조 시설을 운영하고 있고 하루에 1만2000개의 패널을 생산 중이다.
 
한화큐셀은 2019년 조지아주에 1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달튼에 공장을 설립했고 750여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