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텍사스 초등학교서 또 총기 난사

최소 학생 14명, 교사 1명 사망
18세 용의자 경찰 총격에 숨져
올 총격 중 사망자 최대 규모

24일 텍사스 초등학교 총격 사건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사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로이터]

24일 텍사스 초등학교 총격 사건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사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로이터]

Salvador Ramos

Salvador Ramos

텍사스주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학생 14명과 교사 1명이 사망했다.  
 
24일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초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직후 학교는 폐쇄됐고 경찰이 긴급 출동해 총격범에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으로 최소 어린이 14명과 교사 1명이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애벗 주지사는 “총격범이 끔찍하고도 이해할 수 없게 총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주지사의 설명으로 볼때 사건의 동기와 총격 이유는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어 주지사는 총격범은 인근에 거주하는 18세 남성 살바도르 라모스(사진)로 파악됐으며 사건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다.  
 
총격범 라모스는 이날 미리 준비한 권총과 소총으로 무장하고 초등학교에 걸어서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벗 주지사에 따르면, 라모스는 유밸디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며, 이날 범행 전 자신의 할머니에게도 총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들은 유밸디 메모리얼병원과 샌안토니오병원으로 긴급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유밸디 메모리얼병원에는 13명의 어린이가 구급차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샌안토니오병원에는 66세 여성이 위독한 상태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사건으로 부상자가 얼마나 발생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유밸디는 샌안토니오에서 서쪽으로 약 84마일 떨어진 인구 1만6000명 내외의 소도시다.  
 
이 사건은 뉴욕주 버팔로의 슈퍼마켓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해 10명이 사망한 지 불과 열흘만에 일어났다. 올해 미국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중 사망자로 최대 규모로 보인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