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테크] '경기 사이클' 처럼 투자에도 '순환 주기'

5월 경기 순환주기와 투자
고용 시장 주춤하지만 여전히 양호한 상황
인플레이션·이자율 상승 채권·주식 동반 부진
시장 등락에 감정적이고 조급한 대응은 자제

경기는 늘 순환한다. 이를 두고 경기 순환주기, ‘비즈니스 사이클’이라고 흔히들 부른다. 경기는 확장과 둔화(불황)를 반복한다. 경기 확장기는 회복기, 중간 확장기, 후반 확장기 등으로 나눠 생각해 볼 수도 있다.  
 
이런 경기 순환주기는 피할 수 없고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경기가 둔화하기 시작하고 불황으로 들어서면 많은 어려움이 있다.  
 
반면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경기에는 순환주기가 있다는 것을 알고 각자의 이익을 위해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줄 아는 것이다.
 
▶경제 펀더멘틀 현황
 
비즈니스 사이클 현황의 두 축은 경제 펀더멘틀과 금융시장 상태다. 두 측면에서 현재 경기 전반의 현주소를 짚어 보자.
 
먼저 고용이다. 현재 고용환경은 양호하다고 볼 수 있다. 성장률은 조금 주춤했지만, 여전히 건전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올 1분기에만 약 170만개의 일자리를 더했다. 고용시장 참여도는 3개월 연속 증가했다. 물론, 아직 팬데믹 이전 수준은 아니다.
 
이자율 환경은 오름세라고 할 수 있다. 연방준비제도(FRB, 이하 연준)가 올해와 내년까지 지속적인 금리 인상 정책을 고수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시장도 연준의 공격적 금리 인상 기조를 이미 반영하고 있다. 완전히 부정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좋지 않은 쪽으로 기울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연방 국채 2년물과 10년물 사이의 이자율 차이가 잠깐 역전되기도 했다. 4월 중반까지는 다시 차이가 벌어졌다. 지난해의 1.46% 포인트에 비해서는 현저히 낮은 0.21% 포인트지만 결국 아직까지는 불황 시그널을 보내고 있진 않은 셈이다.  
 
역사적 평균치는 0.93% 포인트이기 때문에 이보다도 많이 낮은 상태다. 결국 2년물 수익률이 10년물 수익률을 앞지를 가능성이 높은 환경인 것은 사실이다.
 
소비는 중간 상태다. 3월 중 소매 매출은 소폭 올랐지만, 위축 조짐이 보인다. 경기에 대한 소비자들이 자신감도 많이  떨어졌다. 4월 상반기 소폭 반등하기는 했지만 지난 10년 중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
 
경제활동 상황을 계량화한 ISM 수치는 4월 중 부정적이지도, 긍정적이지도 않았다. 제조업과 서비스 분야의 경제활동은 계속된 확장기를 가리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기에 대한 중소기업들의 자신감은 고용시장의 수급 불균형과 비용 상승 등의 요인으로 하락했다. 올해 시장 변동성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인플레이션은 계속 상승세를 유지했다.  
 
그러나 다양한 서비스 비용의 높은 상승세로 인플레이션 전반은 당분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시장의 변화
 
금융시장에서는 중요한 변화가 일어났다. 이는 이자가 오르고 주식값이 고점에서 꾸준히 하락해온 환경과 맞물려 있다. 현재까지 기업실적은 양호한 편이었다. 그러나 최근 대형 소매기업들의 주당 수익이 예상치를 밑돌면서 소비위축과 불황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중요한 변화는 주식과 채권의 상관관계에서 나타나고 있다. 연방 국채 10년물의 수익률은 지난 2020년 7월 말 0.54% 저점을 형성한 이후 무려 2.41% 포인트가 뛰어 5월 초 3% 선을 넘어섰다. 이와 동시에 S&P 500의 선행 주가수익률(P/E)은 21.9에서 18 아래로 떨어진 바 있다.  
 
일반적으로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높을 때 채권은 이를 순화시키는 리스크(risk) 분산 장치 역할을 해왔다. 지난 1975년 이래 S&P 500이 한 해를 마이너스 성장으로 마감한 것은 여덟 차례 있었다. 같은 기간 블룸버그 미국 채권지수가 마이너스 성장으로 마감한 적은 네 차례 있었다.  
 
그러나 이들이 같은 해 동반 하락으로 마감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이번엔 상황이 달라 보인다. 인플레이션과 이자 상승은 채권값 하락을 불러오고 경기둔화는 주식값의 침체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양자가 동반 하락하면 많은 투자 포트폴리오가 분산 효과를 전혀 보지 못한 상황이 연출될 것이다.    
 
 
 
▶시장 변동성이 높을 때 기억해야 할 투자 조언
 
먼저 시장의 등락에 너무 감정적으로 반응하지 말아야 한다. 경기순환과 이와 맞물린 증시순환은 투자의 일부다. 현재 경제가 처한 순환주기를 알고, 기대수익에 대한 환상을 미리 버릴 필요가 있다. 그러나 수익이 나빴던 해는 수익이 좋은 해로 균형을 잡아간다는 것을 기억하자.
 
주식값이 떨어졌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싼값에 사들일 수 있다는 의미다. 이는 곧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추가 하락이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꾸준한 투자는 결과적으로 같은 돈으로 더 많은 주를 보유하게 되는 것이다.
 
시장이 오르고 내릴 때마다 사고팔며 반응하는 것은 금물이다. 단기 하락의 여파는 장기적인 투자 앞에서 별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이와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너무 자주 포트폴리오를 들여다 보는 것이다.  
 
자주 보다 보면 오르고 내리는 상황에 자신을 더 자주 노출시키는 것이고 그만큼 감정적으로 현명하지 못한 선택이나 결정을 내리게 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한 달 전 포트폴리오 가치가 얼마였는지도 잊어버리는 게 좋다. 보유 종목을 팔기 전까지의 손실은 ‘페이퍼’ 상의 손실일 뿐이다. 장기적인 투자라면 이를 회복할 기회는 많을 것이다.

켄 최 아메리츠 에셋 대표 kenchoe@allmerits.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