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알버트 장 '46대 LA 상의 회장' 확정

차기 이사장 선거 돌입

LA상의 이사회는 17일 알버트 장(왼쪽 5번째) 이사를 인준했다. 강일한(오른쪽 4번째) 현 회장이 장 차기 회장과 축하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46대 강승헌 수석 부회장, 황두하·박수영 부회장과 안철홍 45대 부회장, 최명진 선거관리위원장, 장 차기 회장, 강 현 회장, 45대의 브라이언트 정 이사장, 리차드루거·차정호 부이사장. [LA상의 제공]

LA상의 이사회는 17일 알버트 장(왼쪽 5번째) 이사를 인준했다. 강일한(오른쪽 4번째) 현 회장이 장 차기 회장과 축하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46대 강승헌 수석 부회장, 황두하·박수영 부회장과 안철홍 45대 부회장, 최명진 선거관리위원장, 장 차기 회장, 강 현 회장, 45대의 브라이언트 정 이사장, 리차드루거·차정호 부이사장. [LA상의 제공]

LA한인상공회의소(회장 강일한·이하 LA상의)의 46대 회장에 알버트 장 이사가 확정됐다.
 
LA상의 이사회는 지난 17일 LA한인타운 내 옥스포드팔레스호텔에서 정기 이사회를 열고 장 이사를 46대 회장으로 추인했다. 그는 지난 3일 선거에 단독 출마 무투표로 당선됐으며 그의 임기는 7월 1일부터 2023년 6월 30일까지다.
 
장 차기 회장은 강승헌 수석 부회장과 황두하와 박수영 부회장이 46대 상의를 이끌게 된다.  
 
또 이사회에서는 46대 이사장 선거관리위원회가 구성됐으며 이사장 선거 세칙의 검토도 이루어졌다. 이사장 선관위는 회장 선관위가 동일하게 맡았다. 즉, 최명진 이사가 위원장을, 조범열·김지나 이사가 위원으로 활동한다. 이날 정관에 따라 이사회비를 미납한 이사 3명이 해임 처리됐다.  
 

[알버트 장 신임 회장 인터뷰] “비즈니스 리소스센터 신설할 것”

 
“모든 세대를 아울러 새로운 50년을 준비하는 진취적인 LA상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46대 LA상의 회장에 당선된 회계법인 김앤리의 알버트 장(사진) 대표가 상의의 나아갈 방향 수립에 따른 향후 상의 운영 목표다.
 
이를 위해서 그는 ▶한인 상공인들이 직면한 행정 문제 등을 돕고 전문가와의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비즈니스 리소스센터의 상의 내 신설 ▶향후 50년 청사진 마련 목적의 LA상의 50년 발자취 정리 ▶2세 상공인 영입 통한 새로운 성장 패러다임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130여명의 유능한 기업가와 각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는 전문가 집단이 바로 LA상의라며 한인 2세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새로운 시각과 이사들의 탁월한 능력과 노하우를 접목한다면 최대의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장 차기 회장은 “1년이라는 짧은 임기 동안 부단히 노력해서 한인 1세대의 땀과 노력으로 기반을 잡은 한인 커뮤니티에 젊은 패기와 열정으로 뭉친 젊은 2세대 상공인들의 힘을 더해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며  “특히, LA상의가 세대 간에 상생하며 발전하는 패러다임을 이끄는 단체로 변모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진성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