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로컬 단신 브리핑] 밀레니엄 파크서 10대 청소년 피격 사망 외

▶밀레니엄 파크서 10대 청소년 피격 사망  
 
 
시카고 다운타운 대표적인 관광명소 '밀레니엄 파크'(Millennium Park) ‘클라우드 게이트’ 근처서 청소년 간 총격이 발생, 1명이 사망했다.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경 '밀레니엄 파크'서 말다툼이 벌어져 션델 홀리데이(16)가 가슴을 총에 맞아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사건 현장 인근에서 2명의 용의자를 체포, 이튿날인 지난 15일 17세 청소년을 홀리데이 살인 사건 관련 2급 살인 혐의로 체포 및 기소했다. 미성년자인 탓에 정확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용의자는 살인 혐의를 비롯 불법 총기 소지 및 폭력 등의 연방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사건 직후 밀레니엄 파크 출입을 막았지만 인근 지역으로 몰려 나간 청소년들이 다운타운 곳곳에서 소란을 피웠다. 경찰은 청소년 26명과 성인 5명 등 모두 30여 명을 체포하고 총기 7자루를 회수됐다.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이날 사건 후 목요일부터 일요일 사이 오후 6시 이후 보호자가 없는 미성년자(18세 이하)는 밀레니엄 파크 출입을 금지하는 지침을 내놓았다. 이번 지침은 이날부터 곧바로 적용됐다.  
 
한편 지난 13일 위스콘신 주 밀워키에서는 미국프로농구(NBA) 경기를 지켜보던 팬들 사이에서 폭력 사태가 발생, 세 건의 총격으로 이어지면서 17세 청소년과 20대 남성 2명 등 모두 3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다.
 
밀워키 시는 폭력 사태와 총격 확산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16일까지 21세 미만의 야간 통행을 금지했다. @KR
 
 
 
▶시카고 경찰관, 시카고 시장 출마 선언 
 
 
시카고 경찰(CPD) 소속인 프레더릭 콜린스는 지난 15일 시카고 서부 오스틴의 한 교회서 시장직 출마를 선언했다.  
 
30년간 CPD에서 활동한 콜린스는 "위대하고 대단한 시카고를 되살리고 개혁할 수 있도록 여러분이 내게 힘을 주었으면 한다"며 "시장이 된다면 당장 시카고에서 일어나는 범죄들과 카재킹 등을 멈추기 위해 시 전체에 액션을 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시카고 주민들이 자신들이 살고 있는 동네서 불안을 느낀다는 것은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출직 교육위원회를 통해 학교 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고, 15년 간 재산세 동결을 추진하겠다고 부연했다.  
 
내년 2월 열리는 시카고 시장 선거에는 콜린스를 비롯 레이몬드 로페즈 시의원, 사업가 윌리 윌슨, 캠 버크너 주 하원의원, 전 경찰노조 위원장 존 카탄자라, 폴 발라스 전 시카고 교육위원장 등이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로리 라이트풋 현 시장은 공식 선언하지는 않았지만 재선 출마는 사실상 확정적이다. @KR
 
 
 
▶시카고 북부 노인아파트 입주자 3명 더위로 사망
 
 
시카고 북부 지역의 한 노인 아파트에서 하룻동안 3명의 입주자가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이웃들은 더운 날씨에 에어콘이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시카고 경찰에 따르면 14일 로저스 파크의 제임스 스나이더 아파트에서 3명(75,70, 67세)의 입주자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고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이들에 대한 부검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가족들과 아파트 입주자들은 아파트 내부가 너무 더웠다고 증언하고 있다. 특히 지난주 시카고의 낮 최고 기온이 90도대를 넘었지만 아파트 관리 사무소에서 에어콘을 틀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의를 제기하는 입주자들에게 관리 사무소에서는 6월 이전까지는 아무리 더워도 에어콘을 틀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7450번지 노스 로저스길에 위치한 제임스 스나이더 아파트는 10층 건물로 700여명의 입주자가 거주하고 있다. 모두 노인이거나 장애를 가진 입주자들이다.  @NP
 
 
 
▶I-290서 전복 사고로 2명 사망 2명 부상
 
 
시카고 서부 일리노이 메디컬 디스트릭 인근 I-290 고속도로서 차가 뒤집히며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3시30분경 오클리 블러버드 인근 서쪽 방향 I-290서 차량 한 대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23세 남성과 27세 여성이 현장에서 즉사했고, 나머지 2명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I-290 서쪽 방향 차선이 6시간 이상 전면 폐쇄됐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KR
 
 
 

Nathan Park•Kevin Rho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