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카고 시, 청소년 통금 시간 강화

매일 오후 10시 이후 보호자 없이 안 돼

시카고 청소년 통금 강화 [로이터]

시카고 청소년 통금 강화 [로이터]

세계적인 관광명소 시카고 밀레니엄파크에서 16세 청소년이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후 시카고 시가 17세 이하 청소년에 대한 야간 통금령을 강화했다.
 
로리 라이트풋 시장은 16일, 청소년들의 주말 통금 시간을 현행 밤 11시에서 밤 10시로 앞당긴다고 발표했다.
 
라이트풋 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청소년들의 정신적 충격트라우마를 악화시킨 것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부모 관리감독하에 그들의 행동을 변화시켜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경 밀레니엄파크의 조형물 '구름문'(Cloud Gate•일명 The Bean) 인근에서 청소년 집단간 말싸움이 총격으로 번져 16세 션델 홀리데이가 사망했다.
 
이후 라이트풋 시장은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후 6시 이후 청소년은 밀레니엄파크에 성인 동반자 없이 출입할 수 없다"는 조치를 내린 바 있고 이에 더해 주말 통금시간을 앞당겼다.
 
경찰은 14일 밀레니엄파크 인근에서 청소년 26명과 성인 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최근 주말이면 시카고 다운타운 번화가에 청소년들이 집단으로 몰려다니며 차량 지붕에 올라가고 공공기물을 훼손하는 등의 난폭 행동을 보이는 일들이 잦아졌다.
 
라이트풋 시장은 "청소년 통행금지 조치를 엄격히 시행하고 위반자들은 즉각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시카고 시는 지난 2018년 12월 청소년 통금시간을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1시, 주중 오후 10시로 제한하는 조례를 발효한 바 있다. 앞으로는 주 7일 내내 오후 10시 이후 부모 또는 보호자 없이 외출할 수 없다.
 
미국시민자유연합(ACLU) 일리노이지부는 통금령 강화가 유색인종 청소년에 대한 경찰의 검문•체포를 늘리고 경찰과 유색인종간 긴장을 더욱 고조시킬 수 있다고 반발했다.
 
라이트풋 시장 이에 대해 "위기 상황이다. 구체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Kevin Rho 기자•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