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정유사들 가주서 개스값 폭리”

“타지역보다 2배 이상 수익”
컨수머워치독 보고서 발표

개스값이 연일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캘리포니아주 내 주요 정유사들이 이를 이용해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보호단체 ‘컨수머워치독’은 11일 가주 주요 정유사들의 이윤구조를 분석한 결과 개스값 폭등 속 일부 정유사들이 최근 타지역에서보다 2배 이상의 수입을 올렸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배가 넘는 수익을 올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컨수머워치독에 따르면 가주 정유사들 가운데 PBF 에너지가 올해 1분기 동안 LA에서 얻은 수익은 배럴당 32.84달러로,  배럴당 15.75달러였던 지난해 1분기보다 두 배 늘었다.  
 
1배럴은 42갤런으로, PBF가 1월 1일부터 3월 31일까지 LA에서 판매한 개솔린 갤런당 78센트를 수익을 냈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LA에서 갤런당 37센트, 2022년 1분기 중서부 지역에서는 갤런당 42센트 수익을 낸 것과 눈에 띄게 비교된다.
 
필립스66은 올해 1분기 서부지역에서의 수익이 배럴당 17.68달러였지만, 중서부와 걸프 코스트 정유소에서의 수익이 배럴당 7달러에 불과했다. 심지어 지난해 1분기 서부지역 수익은 배럴당 7.49달러였다.
 
발레로사도 서부지역에서 배럴 당 13.97달러의 수익을 올렸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의 경우 9.75달러를 웃돌았다.  
 
컨수머워치독 제이미 코트 대표는 “가주민들이 갤런당 1.5달러의 추가 금액을 내는 것은 세금과 환경 기준이라는 정유업계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1분기 수익 보고서는 캘리포니아가 정유사들의 ATM기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지적했다.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