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익환 골프 교실] <430> 체중 이동하고 왼팔은 펴라

다운스윙

임팩트 이후 클럽을 던져야 한다고 머리로는 알고 있어도 실제로 했을 때 쉽게 만들어지지 않는다.  
 
'팔로우 스로(Follow through)'가 짧은 골퍼들은 공을 치고 난 후 클럽을 보내지 못하고 몸쪽으로 당기게 되거나 힘이 많이 들어가 뻗지 못하고 잡아채듯이 하는데 이런 때는 연습이 필요하다.
 
팔로우 스로에서 왼팔이 펴지지 않고 굽는 이유를 알기 위해선 다운스윙부터 체크해야 한다. 다운스윙에서 오른손이 왼손보다 앞서고 클럽헤드가 앞으로 나오게 되면 공을 치고 난 후 왼팔이 굽기 쉽다. 그래서 다운스윙에서 클럽헤드가 최대한 뒤에 있는 느낌으로 스윙을 해야 한다.  
 
단 주의할 점은  왼쪽 겨드랑이가 떨어지는 동작이 아니라 왼쪽 겨드랑이가 떨어지지 않게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클럽헤드가 반드시 뒤에 있도록 해야 한다. 다운스윙에서 상체가 덤비는 동작이 시작되면 팔로우 스로에서 왼팔을 펴기 어렵다. 그래서 다운스윙에서는 무조건 체중 이동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많이 하는 게 좋을 수도 있다. 하지만 체중 이동을  많이 하는 것보다 상체가 아닌 하체가 다운스윙에서 먼저 출발하면 된다.  
 
팔로우 스로에서 왼팔이 펴지지 않는다면 양발을 모으고 연습 스윙을 하거나 공을 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발을 모으면 평소처럼 풀스윙을 하기가 어려워 스윙하는 동안 클럽 헤드의 무게를  느끼면서 회전하는 것이다. 다운스윙을 하는 동안 헤드의 무게를 팔로 잡아당겨 회전한다고 생각하면 왼팔을 곧게 편 상태에서 공을 때릴 수 있게 된다. 이런 동작이 자연스럽게 몸에 익숙해지면 지금보다 훨씬 더 파워풀하면서 사방으로 날아가는 샷을 바로 잡을 수 있다.  
 
방향성 향상에 효과가 있는 또 다른 방법은 당분간 스윙의 크기를 줄이는 콤팩트 스윙 연습이다. 백스윙 때 왼손이 눈과 평행을 이루는 높이 이상 올라가지 않도록 스윙을 작게 유지해보자. 다시 말해 스윙이 커져 몸 바깥으로 달아나지 않고 몸 안에서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스윙의 크기가 완성이 되면 다음은 다운스윙 때 몸과 팔 그리고 손의 회전속도를 높여준다. '붕'하고 클럽이 회전하는 소리가 공을 지나 팔로우 스로 동작에서 발생할 수 있도록 속도를 높여주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공을 더 멀리 보낼 수 있으면서 좌우로 크게 흩어지지 않는 안정된 샷을 만들어 낼 수 있다.
 
〈PGA Professional-샌드캐년CC 디렉터〉
 
(818)731-2378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