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올 여름 100만명 강제 단전 경고

수력발전소 가동 줄어
산불 가능성도 높아져

올여름 가주에 강제 단전 가능성 경고가 나왔다.
 
전력 공급을 담당하는 가주독립시스템운영국(CAISO)은 올 여름 100만 가구 이상이 단전을 겪을 수 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극심한 가뭄으로 수력발전소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아 주민들의 절전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올해는 역대 최고기온이 예상돼 전력 소모량이 더 많아질 것이라는 전망 속에 고객들이 오후 4시~오후 9시까지 절전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남가주 에디슨사도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며 고객들에게 절전을 당부했다.
 
또 가주 전역의 가뭄으로 산불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CAISO는 산불 발생지역 거주 주민들은 산불위험에도 대비해야 된다고 밝혔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