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뉴저지 코로나 감염 위험 수준 격상

NY 62개 카운티 중 58곳 중간단계 이상
NJ 21곳 중 버겐카운티 등 14곳도 상향

뉴욕·뉴저지주 대부분의 지역이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기준 지역사회 감염 위험 수준이 ‘중간’(Medium) 단계 이상으로 격상됐다.
 
10일 기준 뉴욕주 전체 62개 카운티 중 58개 카운티가 지역사회 감염 위험 수준이 중간 단계 이상으로 나타났다. 낮음(Low)으로 설정된 곳은 브롱스·오렌지·알레가니·쇼토쿼카운티 등 단 4곳뿐이다.
 
뉴저지주도 전체 21개 카운티 중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버겐·허드슨카운티를 포함해 14곳이 감염 위험 수준 중간 단계로 격상됐다.  
 
CDC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인구 10만 명당 7일 평균 코로나19 확진자가 200명 미만, 인구 10만 명당 7일 평균 입원환자가 10명 미만, 코로나19 환자의 병상 점유율이 10% 미만일 경우 감염 위험 수준이 낮음으로 분류된다.
 
인구 10만 명당 7일 평균 확진자가 200명 이상일 경우 무조건 중간으로 분류되며, 추가로 입원 환자가 10명 이상, 코로나19 환자의 병상 점유율이 10% 이상을 기록할 경우 지역사회 내 감염 위험 수준이 높음으로 격상된다.
 
업스테이트 뉴욕을 중심으로 5차 확산 위험이 커지고 있는 뉴욕주의 경우, 위험 수준이 높음 단계로 분류된 전국 79개 카운티 중 36곳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뉴욕주 보건국에 따르면 현재 주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BA.2.12.1 변이의 경우, 주전역 신규 감염 사례 중 73.3%에 달해 우세종으로 완전히 자리잡았다. BA.2.12.1 변이는 기존 오미크론 변이보다 전파력이 50% 더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