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성매매 알선 혐의 콜로라도 한인 3명 기소

돈세탁 등 19개 혐의

콜로라도주 덴버 지역에서 한인 3명이 성매매 알선, 돈세탁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콜로라도주 법무부는 최근 덴버 등에서 주얼스파, 파인테라피, ABC스파, A스파 4곳을 운영해온 서혜경, 심상현, 선희 울프씨를 매춘, 인신매매, 돈세탁 등 19개 혐의로 기소했다.
 
이들은 지난 2021년 1월~올해 3월 사이 덴버 등에서 마사지 업소를 운영하며 성매매를 알선하고 이를 통해 얻은 수익을 ‘머니 오더(money order)’, 카지노 등을 통해 돈세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콜로라도주 법무부 필 와이저 장관은 “일반적으로 인신 매매범들은 매춘 등 불법 마사지 업체 등을 통해 노동력을 착취한다”며 “이러한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수사를 강화할 것이며 불법 행위가 적발될 경우 반드시 기소하겠다”고 말했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