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는 1280명

작년 동기 대비 280명 늘어나
캐나다 전체로는 50.1% 증가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페이스북 사진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페이스북 사진

 올해 두 달간 캐나다의 새 영주권자가 50% 증가했지만, 한인 영주권자 수는 이에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의 이민 관련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 2월까지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수는 7만 2510명이다. 이는 작년 동기의 4만 8095명에 비해 50.8%가 늘어난 수치다.
 
그런데 한인 새 영주권자는 올해 첫 두 달간 1280명으로 작년 1000명에 비해 280명이 늘었다. 28%가 늘어난 셈이다. 전국 증가율에 비해 반을 조금 넘긴 것이다.
 
주유 유입국 순위를 보면, 인도가 2만 4100명으로 절대적인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중국이 5005명, 필리핀이 4480명, 나이지리아가 2720명, 아프카니스탄이 2495명 등 5위권을 형성했다. 이어 미국, 이란, 브라질, 파키스탄, 프랑스 순이었으며, 한국은 멕시코와 함께 11위로 나타났다.
 
각 주별로 보면 BC주는 1만 3670명의 새 영주권자를 유치했다. 올해 새 영주권자의 18.9%에 해당했다. 온타리오주에는 3만 2975명으로 거의 절반에 가까운 45.5%의 새 영주권자가 정착을 했다. 알버타주는 7865명, 퀘벡주는 7810명 등의 새 영주권자가 정착을 했다.
 
BC주를 선택한 새 영주권자를 이민 종류별로 보면 경제 이민이 9580명을 가장 많았고, 가족 초청 이민이 2890명, 그리고 난민이나 보호 등이 1040명이었다.  
 
각 대도시별 정착지 통계에서 메트로밴쿠버를 선택한 새 이민자는 1만 390명이다. BC주를 선택한 이민자의 76%가 메트로밴쿠버에 살기 시작한 셈이다.
 
토론토에는 2만 2720명이 정착을 해 전체 새 영주권자 중 31.3%를 유치했다. 몬트리올을 선택한 새 영주권자는 6315명이었다. 캘거리는 3720명, 에드몬튼은 2810명, 위니펙은 2500명 등이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