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크라 난민 돕기 음악회 연다…CTS아메리카·앤드루 박 교수

오는 14일 감사한인교회서
현지 활동 송솔나무씨 참가

 CTS아메리카의 문화 사역단이 오는 14일 오후 6시 감사한인교회(담임 구봉주 목사)에서 우크라이나 난민 돕기 무료 음악회 ‘스탠드 투게더’(Stand Together)를 연한다.  
 
음악회의 총감독인 앤드루 박 아주사 퍼시픽대학 교수는 “이 의미 있는 행사를 위해서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난민들을 돕고 있는 플루티스트 송솔나무씨가 CTS 팀들과 함께 협연한다”고 밝혔다. 음악회에는 CTS 여성합창단(지휘 김명옥)과 CTS 혼성합창단(지휘 김명옥), CTS 현악 앙상블(지휘 앤드루 박), 어린이 선교 합창단 ‘갓스 이미지’(God's Image·지휘 변은경)가 함께 공연한다.  
 
박 교수는 “출연 팀들은 난민을 돕기 위해 연습에 매진하면서도 정성을 모아 기부금까지 모았다”며 많은 이들이 음악회에서 와서 난민 돕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교수가 음악 디렉터로 사역하고 있는 새생명비전교회(담임 강준민 목사)는 이 소식을 접하고 1만 달러를 기부했으며 많은 사람들이 기금 모금에 동참하고 있다.  
 
송솔나무씨는 아이들의 분유를 구입해 매일 우크라이나 현장을 찾아 전달하고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피난민들을 승합차로 폴란드로 피신시키는 활동을 해왔다.  
 
그는 “구호 활동이 많이 힘들지만 이렇게 멀리 떨어진 미국에서 의미 있는 행사를 열어주니 현지 일을 잠시 다른 봉사자께 맡겨 놓고 미국에 가서 함께 연주할 희망에 부풀어 있다”고 기대를 보였다.  
 
송솔나무씨는 연주회에서 그동안 우크라이나 현장에서 겪었던 참담한 경험을 들려줄 예정이다. 송솔나무씨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 간 지 두 달 만에 미국에 온다. 그는 “한인타운에 있는 식당에서 설렁탕만 먹어도 눈물이 날 것 같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 교수는 “한인들과 함께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해 이렇게 뜻깊은 행사를 마련하고 세계 평화를 위해서 기도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게 되어서 기쁘다”며 CTS아메리카 문화사역팀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 “송솔나무씨가 못 올 경우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이원방송까지 계획했는데 직접 미국에 올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의: 323-810-3777(앤드루 박 교수)

안유회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