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신협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성장 기록

지난 21일 써리 지점서 제33차 정기총회 개최
기존 김지한ㆍ정태종 이사 새 이사 유임 결정

밴쿠버 한인신용조합

밴쿠버 한인신용조합

 밴쿠버 한인신협(석광익전무)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모든 지표에서 성장세를 기록했다.
 
밴쿠버 한인신협은 지난 21일 오후 6시에 써리 지점에서 제33차 정기총회를 갖고 전년도 정기총회 회의록 승인을 비롯해 이사장 보고, 전무 보고, 감사 보고, 재무 보고 등을 진행했다.
 
총회에서 배포된 자료에 따르면, 자산은 2020년 5억 2100만 달러에서 작년에 5억 5800만 달러로 7.1%가 증가했다. 매출도 4억에서 4억 2700만 달러로 7.08%가, 예금은 4억 9500만 달러에서 5억 3000만 달러로 7.21%씩 늘어났다.
 
무엇보다도 수입에서 259만 2000달러에서 작년에 369만 달러로 무려 42.3%나 크게 증가했다. 또 조합원 수도 1만 3851명에서 1만 4548명으로 5.03% 늘어났다.
 
이처럼 성장을 기록한 가운데, 순이익의 중 1%의 배당금과 6%의 이용고 배분으로 조합원과 나눔을 가졌다고 보고했다.
 
또 사회환원 정책으로 한인사회의 각종 기관에 후원을 해 오던 것들은 코로나19로 후원 행사가 감소했지만, 그 와중에도 한인 양로원, 장학 사업, 자연재해 지역 성금 기금 등 지역사회 공헌하는 신협 정신을 실천해 왔다고 강조했다.
 
한인신협은 작년에 세계한인의 날’기념 유공 포상을 받기도 했다.
 
이날 주요 안건 중의 하나로 임기가 만료된 김지한 이사와 정태종 이사 후임에 대한 선임 과정에서 새 이사 후보자가 없이 기존 이사들만 지원을 해 이들 이사가 다시 유임됐다.
 
25명의 조합원의 참석으로 성원이 된 이날 정기 총회는 일사천리로 모든 안건을 승인하면서 빠른 시간 내에 마쳤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