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대도시 중 살인율 높은 도시 3위

코로나19 기간 급증…50개 도시 평균 17%증가

조지아 애틀랜타가 전국에서 살인사건율이 높은 3번째 대도시를 차지했다.

 
개인금융정보업체인 월렛허브는 지난 20일 미 전역에서 2020년 1분기부터 2022년 1분기 사이의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50개 도시에서 인구당 살인사건율을 분석해본 결과 1위 루이지애나 뉴올리언스, 2위 오하이오 신시내티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애틀랜타시는 4월21일 기준 2022년에만 56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38건이 증가한 수치이다. 지난 한 해에는 총 158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50개의 대도시에서 살인율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평균 17% 증가했다.반면 살인범죄율이 가장 낮은 도시는 네브라스카주 링컨, 위스콘슨주 매디슨, 매사추세츠 보스턴 순으로 1~3위를 차지했다.
 
메튜 헤일 세턴홀 대학교 박사는 전반적인 살인사건 증가에 대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불확실성과 두려움, 경제적인 이유 등 때문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라며 "경찰력의 변화에 따라서도 살인율은 변화가 있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