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 아침에] 봄꽃의 화사한 향연

봄이 열리자 꽃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몇 년 전 보랏빛 꽃비로 마당을 물들이던 자카란다 나무가 쓰러진 후, 앞마당에 작은 꽃밭을 만들었다. 한낮의 햇볕을 받은 꽃밭은 봄을 실어 온 산들바람에 한껏 피어난 꽃들의 잔치로 야단법석이다. 터질 듯한 주황빛에 표범이 엉킨 듯 야성이 꿈틀대는 가제니안 꽃들이 저마다 요염한 자태를 뽐낸다. 진분홍빛으로 치장한, 쏟아질 듯한 제라늄도 가제니안 꽃 사이마다 탐스러운 외모를 과시한다.  
 
바야흐로 한낮의 앞마당은 화사한 꽃들의 잔치로, 봄의 걸작품이 화려하게 창조되고 있다. 꽃들은 살아 있음에 아름다운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것에 감사하며 봄의 축복을 온몸으로 만끽한다. 계절의 열정이 더해지자 꽃밭은 향연의 축배와 봄기운으로 점점 취해 가고 있다.
 
꽃밭에는 네 계절이 숨어 있다. 꽃의 시초인 봉오리에 아련한 봄볕이 머문다면, 한낮 여름으로 변한 뜨거운 태양은 어느새 꽃봉오리의 옷을 화르르 벗겨 활짝 피어나게 한다. 그런가 하면 어느덧 퇴색해 낙화한 꽃에는 슬픈 가을이 머물고, 흙에서 잠든 꽃에서 생명체의 무상함을 설법하는 겨울 침묵이 내려앉는다.
 
꽃밭을 가꾸다 보면 꽃은 다음날을 준비하는 연극배우 같다. 밤마다 물을 주고 시든 꽃을 잘라내며 전날 여러 준비작업을 끝낸다. 이튿날 아침, 마침내 기다리던 햇볕 커튼이 열리면 수줍던 꽃은 활짝 피어나 예쁜 얼굴과 독특한 향기를 온 세상에 내보이며 구김살 없는 삶의 행복을 연기하는 것이 아닌가.  
 
꽃을 가꾸는 일은 자식을 기르는 일과 닮았다. 변함없는 태양 같이 자식의 영혼 한가운데에 중심을 잡아주고, 생명을 이어주는 물과 양식 같은 끊임없는 사랑과 따뜻한 관심을 건네준다. 그런가 하면 주위를 어지럽히는 나쁜 요소들을 때때로 제거해주고, 위로나 도움이 되는 조언이 필요할 때마다 비료를 주듯 보충해준다. 이처럼 꽃에 정성을 쏟듯, 자식이 자신만의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온갖 정성을 다하고 있지 않은가.
 
꽃은 퇴색되어 시든 부분 하나 때문에 몸 전체를 소멸시키지 않는다. 한 줄기에 꽃이 사라져도, 다른 줄기에 작은 봉오리의 희망이 꽃으로 피어날 때까지 꽃은 온 힘을 다해 버티어준다. 미래지향적인 꽃은 질척이는 과거나 열악한 현재 때문에 미래 전체를 무너뜨리지 않는다. 아마도 꽃은 내일의 희망으로 오늘을 견뎌내는 것인지도 모른다.
 
이제 새봄을 맞아, 삶의 묵은 짐을 푸른 바람결에 흘려보내고 한껏 피어나는 고운 꽃이고 싶다. 우리 모두의 영혼이 꽃으로 활짝 피어나 서로의 영혼을 곱게 물들이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아름다운 꽃들이 독특한 모습으로 화사한 꽃밭을 이루고, 삶이 힘들 때마다 서로에게 위로해 줄 수 있는 맑은 향기를 뿜어낼 수 있다면 얼마나 정겨운 삶일까. 황홀하게 피어난 봄꽃을 통해 삶을 반추하며, 서로의 영혼에서 피어나는 아름다운 꽃들을 꿈꾼다.

김영애 / 수필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