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5세 한인 골퍼, US여자오픈 간다

카일리 최 선수 예선 우승
박세리의 '맨발 투혼' 유명

카이리 최

카이리 최

남가주 10대 한인 소녀 골퍼가 최고 권위의 여자 골프대회인 US여자오픈에 출전한다.
 
미국골프협회(USGA)에 따르면 오는 6월2~5일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니들스롯지&골프클럽에서 열리는 US여자오픈 대회에 카일리 최(한글이름 지아·15·사진) 선수가 참가한다.
 
최 선수는 지난 19일 워싱턴주 메리디언밸리컨트리클럽에서 열린 US여자오픈 예선전에서 1위(2라운드 합계·1오버파·145타)를 기록, 우승자에게만 주어지는 출전권을 획득했다.  
 
올해 US여자오픈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소속 선수 등을 포함, 156명이 참가한다.
 
US여자오픈은 지난 1998년 박세리 선수가 ‘맨발 투혼’으로 명장면을 연출하면서 우승컵을 들었던 대회로 최나연, 박인비, 미셸 위, 전인지, 김아림 등 한국 및 한인 선수가 11번 우승을 차지했다.  
 
카일리 최 선수는 “출전권을 획득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기쁘다”며 “대회까지 한 달 정도 남았는데 스윙은 물론 정신적으로도 준비를 잘해서 즐기는 마음으로 출전하겠다”고 말했다.
 
6살 때부터 골프를 시작한 카일리는 뮤리에타에 거주하는 조니.제키 최씨 부부의 외동딸이다.  
 
남가주 PGA(SCPGA) 도요타투어컵 2회 우승, 14살에 애리조나캑터스투어 여자 부문 최연소 아마추어 우승 등 화려한 수상 경력을 갖고 있다.
 
어머니인 제키 최씨는 “가족이 같이 즐기려고 카이리에게 골프를 가르쳤는데 재능이 있고 두각을 나타내서 본격적으로 선수의 길을 걷게 됐다”며 “카일리는 성격이 매우 밝고 집중력이 강한 게 장점이다. 한 홀마다 집중해야 하는 골프와 성격이 잘 맞는다”고 말했다.
 
아버지 조니 최씨는 “US여자오픈 출전이 확정됐을 때 우리 가족 모두 펑펑 울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US여자오픈의 총상금은 1000만 달러로 여자골프 대회 사상 최대 규모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