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밴쿠버에서 2026년 월드컵 개최 가능성 열려

멕시코, 미국 등 3개국 23개 도시와 경쟁
10억 달러 이상 관광 분야 경제 효과 기대

Destination Vancouver SNS 사진

Destination Vancouver SNS 사진

 밴쿠버가 캐나다 사상 최초의 월드컵 개최도시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려 있어, 이에 대한 기대가 크다.
 
BC주의 멜러니 마크(Melanie Mark) 관광예술문화스포츠부 장관은 FIFA가 밴쿠버를 2026년 월드컵 개최도시 후보 중 하나로 발표한 것에 대해 기쁘다는 입장을 14일 표명했다.
 
현재 FIFA는 미국과, 멕시코 등과 함께 캐나다를 2026년 월드컵을 유치할 국가로 정하고 23개 후보 도시를 확정했다. 후보 도시를 국가별로 보면 캐나다가 3개, 미국이 17개, 그리고 멕시코가 3개 등이다.
 
캐나다에서는 밴쿠버 이외에 토론토와 에드몬튼이 후보로 올랐다.
 
캐나다는 단 한 번도 월드컵을 유치한 적이 없다. 미국은 1994년에, 멕시코는 1970년과 1986년에 월드컵을 유치했었다.
 
캐나다는 월드컵 개최를 희망했던 때가 1986년이었다. 이때도 미국과 멕시코와 경쟁을 벌여 탈락을 했었다. 그리고 이번에 다시 개최 희망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마크 장관은 "FIFA 월드컵은 세계에서 단일 스포츠 종목으로 가장 큰 행사 한 세대만에 오는 유치 기회"라며, "월드컵 유치가 BC 관광산업에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월드컵을 유치하면 35억 명 이상이 월드컵을 지켜보게 되면서 약 10억 달러의 새 관광수입이 늘어나는 경제적 효과가 있다는 판단이다.  
 
FIFA는 다음주에 조만간 유치 도시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캐나다는 올해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2년 월드컵에 참가권을 얻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