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셸 박 영어 못해' 비하 발언 파문

연방하원 경쟁 제이 첸
"이해하려면 통역 필요"
민주당 소속 대만계 2세
"첸, 물러나야" 목소리도

1

1

연방하원의원 재선에 도전한 미셸 박 스틸(공화)의원의 경쟁 후보가 박 스틸 의원의 영어 발음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대만계 2세인 민주당의 제이 첸(44) 후보는 지난 7일 오렌지카운티 파운틴밸리의 한 유대교 회당에서 유세 중 박 스틸 의원 비하 발언을 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첸은 “최근 그(박 스틸 의원)가 또 타운홀 미팅을 가졌다. 그런데 (말을 이해하기) 어렵다. 그가 말한 것을 고쳐서 이해해야 한다”면서 “박 스틸 의원이 말하는 것을 정확하게 이해하려면 통역이 필요하다. 그가 말을 많이 할수록 우리 팀에 유리하다”고 비꼬았다.  
 
박 스틸 의원은 즉각 첸 후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미국에 살면서 많은 인종차별 공격을 받아왔지만, 결코 나의 아메리칸 드림을 향한 꿈을 꺾지는 못했다”며 “제이 첸 후보가 나의 영어 발음을 비난한 것은 나 개인에 대한 공격보다는 모든 이민자를 향한 인종차별 공격이었다. 강력히 규탄받아야 마땅하다”고 했다. 박 스틸 의원 캠페인 대변인도 “미국은 이민자들이 건국한 나라다. 미셸 박 스틸은 한인 이민 1세로서 영어가 그의 세 번째 언어”라며 “이번 제이 첸의 발언은 역겨운 인종차별이며 이런 발언은 우리 커뮤니티에 발 디디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첸은 중국공산당의 공자학원을 우리 교육 시스템에 도입해 줄곧 비난받고 있다. 이번 비하 발언은 물론, 공자학원 지지 이유를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계기사 3면〉
 
첸 후보는 지난 2010년 하시엔다 라푸엔테 통합교육구 교육위원으로 재직하면서 교육구에 공자학원을 도입했다.  
 
공자학원은 표면적으로 중국 국제중국어교육재단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제로 중국공산당의 대외선전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공화당 지도부도 첸 후보 발언에 분노했다.  
 
케빈 맥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첸 후보 지지를 철회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연방의회캠페인위원회(DCCC)는 박 스틸 의원을 상대로 인종차별 발언을 한 제이 첸 지지를 철회해야 한다. 철회하지 않는다면 DCCC는 첸 후보 말에 동의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셸 스틸은 모든 1세 미국인 이민자에게 영감을 주고 있는 분이다. 그와 함께 오랫동안 연방의회에서 같이 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첸 후보는 지난 3월 줌 미팅에서도 박 스틸 의원 발음 비하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그는 “박 스틸 의원 말은 알아듣기 힘들다”고 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폭스뉴스, 내셔널리뷰 등에서도 비중 있게 보도했다.  
 
내셔널리뷰는 “박 스틸은 서울 출생으로, 14세 때 일본으로 건너간 뒤 미국에서 페퍼다인대를 거쳐 USC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며 “2020년 9월 인터뷰 때 박 스틸 당시 후보는 자신의 영어 액센트 때문에 출마를 망설였다고 한 적이 있다. 하지만 메시지에 주력하며 현역 의원(할리루다)을 물리쳤다”고 전했다.  
 
제임스 안 LA한인회장은 “같은 아시안을 상대로 인종차별 발언을 한 점이 상당히 실망스럽다. 오히려 영어가 모국어가 아님에도 연방의회에 진출한 박 스틸 의원을 우리가 모두 자랑스러워 해야 할 일이다”며 “아무리 정치판이지만 상대 후보의 영어 발음을 놓고 비하한 첸 후보의 선거전에 아시안뿐 아니라 모든 이민자 커뮤니티가 실망했을 것으로 본다. 이민 2세인 첸 후보가 부모 세대를 비하한 격”이라고 비판했다. 스티브 강 한미민주당협회장도 “정치 캠페인이 치열할 수 있지만 같은 아시안 후보로서 상대방 영어 발음을 지적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