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교육국, 코로나 지원금 절반도 안써

연방정부로부터 70억불 지원받아
6월말까지 30억불 사용할 계획
지난 3월까지 14억불 지출에 그쳐

뉴욕시 교육국이 연방정부로부터 받은 7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지원금 중 절반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브래드 랜더 뉴욕시 감사원장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시 교육국은 연방정부의 경기부양책으로 지원받은 70억 달러의 코로나19 지원금 중 오는 6월30일로 만료되는 2021~2022회계연도에 총 30억 달러를 사용할 계획인데, 지난 3월까지 단 14억 달러를 사용한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회계연도가 4분의 3이 지난 시점에서 지출 계획의 절반도 사용하지 못한 것이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사용한 지원금 중 18개월 동안 폐쇄됐던 학교들의 정상화가 가장 많은 비용을 차지했다. 2021년 무료 서머스쿨 프로그램인 ‘서머 라이징’ 프로그램, PSAL 재개 및 확대, 학교 재개방 및 환경 유지비를 포함해 총 8억556만 달러가 사용됐는데, 당초 교육국의 지출 계획인 13억2400만 달러의 65%에 그쳤다.
 
또 학생들의 학업 격차를 줄이기 위한 학업·교육 지원 지출 계획도 총 9억8400만 달러로 잡았지만 지난 3월까지 사용된 지원금은 22% 수준인 2억2100만 달러였다.
 
특히, 이 중 교육국은 학업 회복을 위해 3억5000만 달러를 사용할 계획이었는데, 32%에 달하는 1억1300만 달러를 사용하는 데 그쳤고, 장애학생을 위한 특수교육에 2억510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지만 12%에 달하는 3000만 달러를 지출하는 데 그쳤다.
 
뿐만 아니라, 감사원 보고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더 큰 타격을 받은 저소득층 비율이 높은 학군에 코로나19 지원금이 더 많이 분배됐어야 하지만 그렇지 않아 지원금 분배가 공평하게 분배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학군 중 저소득층 비율이 가장 높은 7·9·12학군 등이 20·14·15번째로 지원금을 많이 받았다.
 
한인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25·26학군은 각각 학생 1명당 1613달러, 1341달러가 분배됐다.
 
평균적으로 보면, 뉴욕시 공립교 학생 1명당 1500달러의 지원금이 분배됐다.  
 
랜더 감사원장은 “뉴욕시 학생들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례 없는 교육 격차를 겪고 있다”며 “학생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낭비할 시간이 없다”며 빠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방정부로부터 교육국이 받은 지원금은 오는 2024~2025학년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