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할아버지 뜻 뒤이은 한인 셰리프 고국서 '상패'

이예리 체로키 카운티 셰리프 데퓨티

 
이예리 셰리프 데퓨티와 임만석 서울지방경찰청 과장이 상패를 들고 있다. /체로키 카운티 셰리프 제공

이예리 셰리프 데퓨티와 임만석 서울지방경찰청 과장이 상패를 들고 있다. /체로키 카운티 셰리프 제공

 
한국에서 경찰관이었던 할아버지의 뜻을 따라 조지아 체로키 카운티 셰리프가 된 이예리(Yee Re Lee) 셰리프 데퓨티가 최근 한국을 방문해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상패를 받았다.
 
임만석 서울지방경찰 과장은 리 데퓨티가 서울경찰청에 미국 경찰 시스템과 법 집행 과정에 대해 강연한 공로로 상패를 수여했다. 리 데퓨티는 이 상을 수상한 뒤 "지금까지 받았던 상 중 최고의 상"이라며 "체로키 카운티 셰리프가 얼마나 훌륭한지 보여줄 수 있어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리 데퓨티는 서울 출생으로 어린 나이에 2002년 아버지와 여동생과 메릴랜드로 이민을 왔다. 그동안 어머니는 한국에 머물러 있었고, 어머니를 방문하기 위해 20년 동안 4,5차례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그는 메릴랜드에서 2년 거주한 이후 가족들과 함께 조지아주로 이사를 왔다. 이후 리 데퓨티는 18년 동안 조지아에 살았다. 그의 아버지는 2010년 리 데퓨티가 대학에 들어간 후 한국으로 돌아갔다.  
 
리 데퓨티는 할아버지가 한국에서 경찰이었던 사실에 영향을 받았고, 가족들과 지역사회를 보호하기 위해 셰리프가 되기로 결심했다. 현재는 3년째 체로키 카운티 셰리프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다.  
 
이번 방문도 가족들을 방문하기 위함이었다. 동시에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강연과 정보 공유를 하는 시간도 가질 수 있었다. 그는 애틀랜타저널(AJC)에 "어머니를 볼 때마다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는 것 같다"라며 "이상한 느낌이지만 가족들을 방문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