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 번째 한인 항소법원 판사 탄생

시카고 연방법원 존 이 판사
연방 제7항소법원 판사 지명

 미주 한인 역사상 세 번째이자 한인 1.5세로서는 처음으로 연방 종신직 판사에 오른 존 이(54·한국이름 이지훈·사진) 시카고 연방법원 판사가 연방 항소법원 판사로 영전할 전망이다.
 
13일 시카고 트리뷴과 NBC방송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5명의 신임 연방 판사 지명자를 발표하면서 이 판사를 “제7 연방항소법원에서 근무하게 될 최초의 아시아계 미국인”이라고 소개했다.
 
이 판사는 1960년대 박정희 정권 시절 파독 광부였던 이선구 씨와 간호사 이화자 씨의 3남 중 장남으로 독일에서 태어났다.
 
이 판사의 가족은 그가 5세 때이던 1970년대 초 시카고로 이민, 시카고 북서부 교외 도시에 터를 잡았다.
 
시카고에서 초·중·고교 시절을 보낸 이 판사는 하버드대학(1989년)을 거쳐 하버드 로스쿨(1992년)을 졸업했다.
 
이 판사는 캘리포니아 제9 항소법원의 허버트 최(1916-2004·한국이름 최영조) 판사와 루시 고(53·한국이름 고혜란) 판사에 이어 세 번째로 연방 종신직 판사에 올랐으며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한인 사상 세 번째 항소법원 판사가 된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