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월 1500불로 LA서는 고작 454 sqft 아파트 임대

[렌트카페 메트로 50곳 조사]
렌트비 상승에 세입자들 어려움 커
캔자스 위치타에선 1600sqft 빌려

월 1500불로 임대 가능한 아파트 크기

월 1500불로 임대 가능한 아파트 크기

 전국 렌트비가 수개월 간 계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하면서 세입자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운영하는 부동산 사이트 리얼터닷컴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렌트비 상승률은 17%로 7개월 연속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US메트로 지역(대도시 50곳)의 2022년 2월 렌트비 중위 가격은 1792달러였다. 코로나19팬데믹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오르는 중이다. 전반적으로 렌트비 상승률이 소득 증가율을 앞서면서 세입자들의 재정 압박이 커졌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이 때문에 세입자들이 렌트비가 저렴한 지역을 찾고 있으며 특히 원격 근무가 가능한 직장으로 이직하는 경향도 포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히 살인적인 오름세라는 게 세입자 권익 옹호 단체 관계자가 전하는 말이다.
 
렌트 정보업체인 ‘렌트카페’가 월 1500달러 렌트비로 전국에서 빌릴 수 있는 주택과 지역을 조사한 결과, 임대 주택 여건이 가장 좋은 지역은 캔자스주 위치타로 나타났다.  
 
위치타에선 월 1500달러면 1600스퀘어피트 임대 주택에서 살 수 있다. 위치타 평균 렌트비는 746달러였으며 평균 아파트 크기는 794스퀘어피트다. 오하이오 톨레도에서는1482스퀘어피트를 빌릴 수 있어서 두 번째로 임대주택 여건이 좋았다. 1500달러의 렌트비로는 오클라호마의 털사와 오클라호마시티에서 각각 1447스퀘어피트와1431스퀘어피트 크기 아파트의 렌트가 가능했다.  
 
가주에서는 베이커스필드에서 993스퀘어피트 크기의 아파트를 빌릴 수 있었다. 가주의스톡톤의 경우에는 지역 평균 아파트 크기(788스퀘어피트)보다 작은 727스퀘어피트 공간을 임대를 할 수 있다. 이미 이 지역 평균 렌트비는 1530달러로 임대 예산인 1500달러를 웃돌았다.  
 
특히 월 1500달러로 임대 가능한 주택 크기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하위권 20개 도시의 11곳이 가주 대도시였다. LA를 포함해서 어바인, 샌타애나. 애너하임, 롱비치, 샌디에이고, 샌호세, 출라비스타, 프리몬트, 샌프란시스코, 오클랜드 등이다. 그 말인즉슨, 가주에서 렌트비 1500달러로는 임대 주택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걸 의미한다. 일례로 LA의 경우 지역 평균 렌트비는 2613달러였으며 평균 크기는 791스퀘어피트였다. 월 1500달러는 454스퀘어피트를 임대할 수 있는 금액이다.  
 
주요 대도시 20곳을 살펴보면, 뉴욕시가 262스퀘어피트로 제일 작았으며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345스퀘어피트), 뉴욕 브루클린 (357스퀘어피트)과퀸즈(399스퀘어피트), 가주 LA(454스퀘어피트) 순이었다.  
 
〈그래프 참조〉

진성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