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픈 업] 늘어나는 나이, 줄어드는 신체

 언니를 반년 만에 만났다. 10년 손위인 언니는 미국 밖에서 1년 중 몇 달을 지낸다. 언니가 갑자기 작아 보였다. 내가 성인이 됐을 때, 언니는 나보다 머리 하나 정도가 컸다. 형제 중에 키가 제일 작았던 나는 가끔 ‘스라소니’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언니와 이야기를 나눌 때면 언니가 늘 나를 내려다보곤 했는데, 이번에는 언니와 내가 비슷한 높이에서 눈을 맞추고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스라소니’는 식구들이 내 체구에 빗대 불렀던 별명이었다. 평안도에서 이 말은 ‘못난 호랑이 새끼’를 뜻한다. 스라소니는 중형 고양잇과에 속한 포유동물로 중앙 유럽, 동아시아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평안도 출신이어서 언어, 음식을 포함한 생활 문화가 평안도 식이었다. 평안도 식이란 이 경우 직설적이고 꾸밈이 없다는 뜻이다. 그래서 키 작고 못 생기고, 암팡지다고 나를 그리 불렀을 것이다.  
 
나를 스라소니라고 놀리던 언니가 스라소니만큼 키가 줄었다. 나는 언니가 칼슘과 비타민D를 먹는지, 운동은 하는지 궁금했다. 언니는 골다공증으로 키가 줄고 허리가 굽은 것을 느끼지 못하고 지내오고 있었다. 골다공증은 뼈가 부러지거나, 허리가 굽거나, 허리가 아프게 될 때까지 인식하지 못하는 병이다. 그래서 의료계에서는 ‘드러나지 않는 병(silent disease)’이라고 부른다.
 
코로나19가 지난 2년 동안 세계적으로 약 4억7000만 명을 감염시켰다. 골다공증도 이와 다를 바 없이 흔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50세 이상 여성의 21%, 남성의 6%가 골다공증을 갖고 있다. 한국 사람들은 세계 평균보다 많아, 여성의 35.5%, 남성의 7.5%가 골다공증이다.  
 
골다공증은 골절의 전조이다. 세계적으로 골다공증 인구 5억 명 중, 890만 명이 한 해에 골절돼 수술을 받기도 한다. 또한 한 번 골절상을 겪은 사람들이 1년 안에 약 6.6%가, 2년 안에 12%가, 4년 안에 20.9%가 또 뼈가 부러지는 불상사를 겪는다. 흔히 골절되는 부위는 엉덩뼈, 등뼈, 손목뼈 등이다.  
 
골다공증에 의한 골절로 겪는 고통은 심하다. 수술 후 재활에도 시간이 무척 걸리고 힘들 뿐 아니라 삶의 질에도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 또한 치료와 재활에 들어가는 재정적인 부담도 무시할 수 없다. 조금 오래된 통계(2008년~2013년)이지만 골절 환자 1인당 메디케어 비용은 평균 4만5000달러로 나타났다.  
 
골다공증은 칼슘과 비다민D 섭취, 활동적인 생활습관, 과음이나 흡연 자제 등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기저질환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스테로이드를 장기간 복용해야 한다거나, 소장의 흡수기능이 저하된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 잘 걸린다. 체중이 평균치에 못 미치게 마른 사람, 백인 여성, 70세 이상의 남성도 위험 그룹에 속한다.
 
골다공증 예방에 앞장선 메디컬 그룹으로 카이저 병원이 모범 케이스로 알려져 있다. 이 그룹이 발표한 논문을 간추려 정리해 보면 주치의는 예외 없이 50세 이상 환자들에게 골밀도(bone density) 테스트를 받도록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치료 또는 예방 프로그램에 보낸다. 치료는 주사로 하는 경우도 있다. 골다공증의 예방은 획기적인 예방 의학의 성공적인 사례로 보인다.
 
남한의 현재 남성 평균키는 100년 전 조선 때보다 15㎝가 더 큰 174.9cm이고, 여성은 20cm 더 큰 162.4cm라고 한다. 참고로 조선 시대의 키에 대한 정보는 서울대학 해부학팀이 16세기부터 19세기 동안 살았던 썩지 않은 성인 116명의 대퇴골 길이를 기본으로 예측한 숫자이다.
 
한국인에게서 스라소니는 점점 사라지는 것 같지만 골다공증의 예방과 홍보는 절실해 보인다.

모니카 류 / 종양방사선학 전문의·한국어진흥재단 이사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