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유학생 5만명 대로 급감

2021년 유학생 통계 발표
한국 출신자 13.82% 감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미국 내 한인 유학생이 전년도에 이어 또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발표한 ‘2021년 학생 및 교환방문자 정보시스템(SEVIS) 유학생 통계’에 따르면 미국내 한인 유학생(대학교 이상)은 5만8787명으로 전년 대비 9430명(13.8%) 감소했다.
 
2020년 18.9%(1만5854명)의 감소폭보다는 소폭 줄었지만, 2년 동안 2만5284명이 줄어든 셈이다.
 
미국내 한국 출신 유학생은 여전히 중국(34만8992명), 인도(23만2851명)에 이어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다.  
 
하지만 중국 유학생 감소폭은 8.8%(3만3569명)로 한국 유학생 감소폭보다 적었고, 인도 출신 유학생은 오히려 2만5391명(12.2%)이 늘어났다.
 
한국 유학생 중 유치원부터 고등학교(K-12)까지인 ‘조기유학생’은 2021년 4288명으로 전년도 5427명에 비해 약 21% 줄었다.
 
한편, 2021년 미국 전체 유학생(학생(F)·직업연수(M) 비자 소지자)은 총 123만6748명으로 전년도인 125만1569명 대비 1.2% 감소했다.
 
뉴욕주만 따로 보면 2021년 주내 총 유학생 수는 14만2281명으로 북동부지역에서 가장 유학생이 많은 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유학생들의 취업 시장 한파는 더 커졌다.
 
2021년 유학생 졸업후현장실습(OPT) 프로그램 신청자 중 취업에 성공한 유학생은 10만5970명으로 지난해 12만2699명 대비 13.6% 감소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