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대 한인은행 뱅크오브호프, 애틀랜타 진출

7일 둘루스 지점 그랜드 오프닝 행사 개최

미주 최대 한국계 은행 뱅크오브호프(행장 케빈 김)이 7일 본격적으로 오픈했다. 지난해 12월 소프트 오프닝에 이어 이날 그랜드 오프닝 행사가 열렸다.

 
현재 뱅크오브호프 둘루스점은 6명의 직원이 상주하며 예금, 대출, 크레딧카드, 환전, 신용장 등 종합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은행은 온라인 전자 명세서, 모바일 체크 디파짓 등 기본적인 디지털 뱅킹 서비스는 물론 젤(zelle), 디지털 월렛, 카드 발렛, 크레딧 점수 확인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이 점이 상업용 부동산 융자, SBA에 초점을 둔 다른 한인은행들과는 다른 차별화라고 케빈 김 행장은 이날 진행한 기자와의〈인터뷰〉에서 강조했다.  
 
뱅크오브호프는 자산 규모 175억 달러로 1998년 나스닥에 상장했으며 현재 8개 주에서 53개 지점을 운영 중인 미주 최대 한인 은행이다. 뱅크오브호프가 애틀랜타에 진출함에 따라 기존에 진출해 있던 한인 은행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간 뱅크오브호프는 조지아주에 대출사무소(LPO)만 운영해 왔으나 남동부 지역에 한국 기업이 들어서고 한인 상권이 크게 발달하자 새로운 영업망 확장을 위해 본격 진출하게 됐다. 둘루스지점은 조지아주 첫 번째 지점이자 전국 54번째 지점이다.
 
이날 행사에는 뱅크오브호프 측에서 케빈 김 행장, 김규성 동부총괄 수석전무, 마크 터그펜 이사, 전재황 둘루스 지점장이 참석했고, 이홍기 애틀랜타 한인회 회장, 썬박 조지아 애틀랜타 한인 상공회의소 회장 권일연 H마트 대표, 김용덕 남대문 대표, 제임스 김 쉐이크 앤 고 이사, 캘리최 여성 실업인 협회 회장, 윤정숙 케이앤제이 엔터프라이즈 대표, 남 키맨 굿뉴트리션 대표 등 한인사회 인사들이 참석했다.
 
먼저 행사에 앞서 참가자들은 리본 커팅식을 가졌다. 이후 환영인사, 직원 소개, 축하인사, 케이크 커팅식을 한 뒤 행사는 마무리됐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