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월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 전망

주요 IB들 시각조정 ‘대세’
연준 관계자 발언 이어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열어 둠에 따라 통상적 인상폭의 두 배인 0.5%포인트 금리 인상(빅스텝) 전망이 시장에서 대세가 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주요 투자은행(IB)들은 최근 들어 연준이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포함해 올해 중 0.5%포인트 금리 인상을 한 차례 이상 실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준은 대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올리는 게 일반적이다.
 
JP모건은 지난달 30일 고객들에게 보낸 보고서에서 “연준이 0.5%포인트를 인상하고 싶어 몸이 근질근질한 것이 꽤 명확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월과 6월 두 차례 통화정책 회의에서 연준의 금리 인상 폭 전망치를 기존 회당 0.25%포인트에서 0.5%포인트로 수정하고 7월 이후로는 회당 0.25%포인트 인상을 예상했다.
 
지난주엔 씨티은행이 5·6·7·9월 회의에서 각각 0.5%포인트씩 인상을 전망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5월 인상폭을 0.25%포인트로 유지했지만, 6월과 7월 회의에서 0.5%포인트씩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는 5월과 6월 회의에서 0.5%포인트씩 인상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처럼 IB들이 0.5%포인트 인상 쪽으로 시각을 조정한 것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불을 지폈다고 WSJ은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달 21일 “좀 더 공격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하면 향후 한번 또는 여러 번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넘게 인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슷한 취지의 연준 관계자들 발언도 이어졌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지난달 25일 “0.5%포인트 인상이 적절하다면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빅스텝이 인플레이션 상승세를 잡는 데 핵심이라고 강조했고,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도 “0.5%포인트 인상할 필요가 생길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준이 5월 3∼4일 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70%대를 넘어섰다.
 
페드워치는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의 선물 가격 데이터를 바탕으로 연준의 통화정책 변경 확률을 추산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