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로 도주한 한인여성 살해 용의자에 현상금 4만 달러

지난 28일 페어팩스 카운티 경찰국 기자회견 모습 [사진출처 : 페어팩스 경찰국 홈페이지]

지난 28일 페어팩스 카운티 경찰국 기자회견 모습 [사진출처 : 페어팩스 경찰국 홈페이지]

버지니아주에서 한인 여성 살해 후 애틀랜타로 도주한 용의자에 현상금 4만 달러가 책정됐다.
 
버지니아 페어팩스 카운티 경찰은 지난 28일 기자회견에서 지난 25일 피스카타웨이 공원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최해나(35)씨의 살해 용의자인 조엘 메리노(27)를 공식 수배한다고 발표했다. 제보자에게는 현상금 4만 달러를 지급한다 밝혔다.
 
담당 경찰은 "메리노가 범행에 이용한 차량이 워싱턴DC의 도로에서 발견됐지만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며 "범행 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애틀랜타의 한 감시카메라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건 피해자 최씨는 지난 6일 여동생 최미나씨에 의해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수일간 수색작전을 펼쳐 신고 19일 만에 피스카타웨이 공원에서 최씨의 시체를 발견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동거남인 용의자와 말다툼을 벌이다 폭행당해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 차량 내부에서 피해자 사체를 차에 옮겨 싣고 공원으로 운반해 유기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 703-246-7800 

김태은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