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상하이 사실상 코로나 록다운…8일간 절반 나눠 순환 봉쇄

중국의 경제수도로 불리는 상하이가 사실상 전면 봉쇄에 들어갔다.
 
상하이는 28일부터 8일간 도시를 동서로 절반씩 나눠 차례로 봉쇄한다. 황푸강을 기준으로 동쪽인 푸둥 지역이 이날부터 먼저 4일간 봉쇄에 들어갔고, 서쪽인 푸시 지역이 나머지 4일간 봉쇄된다.  
 
의료 등 핵심 공공 서비스와 택배, 식료품 공급 등 필수 업종 종사자를 제외한 전 주민들은 원칙적으로 집 안에만 머무른 채 단지별로 진행되는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받아야 해 대부분의 경제 활동이 멈춰 섰다.
 
상하이는 중국의 금융·무역 중심지다. 또 상하이의 양산항은 중국 최대 규모의 수출입 항구다. 아울러 상하이는 반도체, 인공지능(AI), 바이오, 자동차 등 핵심 산업 역시 두루 발전한 곳이다. 작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에서 상하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3.8%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