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음식 포장재에 ‘영원한 화학물질’

심각한 건강 문제 야기 과불화화합물
컨슈머리포트 조사서 절반 이상 발견

패스트푸드 등 음식 포장재에서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위험한 화학물질이 많이 발견됐다고 소비자전문지 컨슈머리포트가 지적했다.
 
컨슈머리포트 조사에 따르면 맥도날드, 버거킹 등 과불화화합물(PFAS)을 단계적으로 퇴출하거나 줄이겠다고 공언했던 패스트푸드 체인의 식품 포장에서 이 물질이 다량 발견됐다. PFAS는 트레이더조 등 식료품 체인의 제품 포장에서도 발견됐다.
 
PFAS는 자연환경에서 분해되지 않아 ‘영원한 화학물질’(forever chemicals)이라는 별명이 있다. 인체에 오래 남아있는 독성 물질이다.
 
24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는 미국의 주요 외식·식료품 체인에서 118종의 식품 포장 샘플을 조사했다.
 
감자튀김을 담는 종이봉투나 햄버거 포장지, 종이 접시 등 검사한 식품 포장의 절반 이상에서 PFAS가 발견됐다.
 
PFAS는 열이나 물, 기름, 부식에 강해 수많은 제품에 쓰인다. 컨슈머리포트에 따르면 현재 알려진 PFAS는 9000종이 넘는다.
 
포장재의 PFAS는 식품에 스며들 수 있고 매립됐을 때 토양과 물을 오염시킨다.
 
특히 면역체계 약화, 태아 체중 감소, 일부 암 유발 위험 증가 등의 건강 문제와 연관 있다고 컨슈머리포트는 지적했다.
 
캘리포니아주는 2023년부터 식품 포장 PFAS 기준을 100ppm 이하로 정했다. 덴마크는 이 기준이 20ppm이다. 이번 컨슈머리포트 조사에서 일부 샘플은 검출된 PFAS가 500ppm이 넘었다.
 
이에 따라 여러 미국 음식 체인은 PFAS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버거킹과 팀호턴, 파파이스를 소유한 레스토랑브랜드 인터내셔널은 2025년까지 식품 포장재의 PFAS를 단계적으로 퇴출할 것이라고 전날 발표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