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월 잠정 주택판매 또 하락…4개월 연속 떨어져

2월 잠정 주택판매 지수가 또 다시 하락했다. 4개월 연속 하락세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2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4개(서부, 중부, 남부, 북동부) 지역 가운데 3개 지역에서 전달 대비 잠정 주택판매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북동부 지역만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였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4개 지역 모두 하락했다.
 
잠정 주택판매지수(PHSI)는 주택거래 계약을 바탕으로 주택매매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지수로 사용된다.
 
2월 지수는 전달보다 4.1% 하락한 104.9를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5.4% 하락한 수치다. 지수 100은 2001년 당시 계약 활동 수준과 똑같음을 의미한다.
 
로렌스 윤 NAR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2월 잠정 주택거래 감소의 주된 이유는 매물 부족 때문”이라면서 “바이어 수요는 여전히 강력하지만 ‘팔려는 게 없으면 살 것도 없다’는 단순한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택가격이 계속 상승세를 보이는 상황과 함께 모기지 이자율도 상승하고 있다는 점을 바이어는 주목해야 한다면서 이들은 이자율이 더 오르기 전에 락인하려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각종 자료에 따르면 2월 현재 모기지 이자율 상승과 몇 년 째 고공행진을 이어온 주택가격 때문에 모기지 페이먼트는 1년 전보다 28% 더 많아졌다.

김병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