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그 겨울 건너에

오래 방치되어  
 
아픔보다 깊게 습해진 기다림
 
 
 
이제 툴툴 털고
 
멈춰 설 수 없어 내친 길
 
거리두기 여장일랑 가볍게
 
너무 느려 주저앉기도
 
너무 빨라 넘어지기도
 
 
 
지금은 내려다보는 시점인가
 
아련한 눈물일랑 멀리  
 
이 맑은 흐름이 나를
 
뚫고
 
흘러
 
 
 
푹 젖어 드는 그때에도
 
뿌리가 따스한
 
또다시 움트는 계절로 간다
 
 
 
아쉬움도 덜어내고 조바심도 털어내고
 
지금 여기는 봄인가
 
그 겨울 건너에

김영교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