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서도 중년들의 로망, 색소폰 동호회 'G사운드'

한인동호회 밀착취재 9

색소폰 동호회 회원들이 색소폰 공연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회원 고광수, 사이먼 리, 김복충씨. /G 사운드 색소폰 동호회 제공

색소폰 동호회 회원들이 색소폰 공연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회원 고광수, 사이먼 리, 김복충씨. /G 사운드 색소폰 동호회 제공

 
색소폰은 중년 남성들이 가장 선호하는 악기이다. 초보자들이 쉽게 시작할 수 있고 '중년의 고독'을 잘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민 생활에서 겪었던 고독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어 애틀랜타에서도 인기 있는 취미 활동이 됐다. 그 중심에 지 사운드(G Sound) 색소폰 동호회가 있다.  
 
지 사운드 색소폰 동호회를 설립한 손동문(63) 회장은 2014년 처음 색소폰을 시작하게 됐다. 당시 손 회장은 골프에 푹 빠져있었는데, 색다른 취미를 갖고 싶어 색소폰을 시작하게 됐다.  
 
지인 7명과 함께 색소폰을 배우고 즐기다 점점 입소문을 타게 돼 현재는 회원이 25명에 달하는 동호회가 됐다. 회원 중 대부분은 중년 남성이고 60대, 70대 시니어들이다.  
 
처음엔 이들의 연주가 어설펐지만 8년간 부단한 연습 끝에 공연으로 연주를 선보일 만큼의 실력을 갖추게 됐다. 특히 최근 한국에서 부는 트로트 열풍으로 트로트곡을 연주할때마다 지인들이 부러워한다고 한다. 이를 듣고 많은 회원들이 새롭게 참여하고 있다고도 한다.
 
손 회장은 "개인적으론 음악을 접할 기회는 적었다"라며 "살면서 악기 하나는 다뤄봐야 된다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는데 음악으로 인생이 풍성하게 된 느낌"이라고 말했다.
 
지 사운드는 취미 활동을 넘어 이제는 한인 커뮤니티에 기여하는 앙상블이 됐다. 지난 16일에도 애틀랜타 총기 난사 1주기를 맞아 한인단체들의 추모식이 열렸는데 이곳에서 추모공연을 진행했다. 이뿐 아니라 '한인의 날'에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서, 크리스마스에 월드 콩그레스 센터에서 홈리스를 위해 연주하기도 했다.
 
손 회장은 "할 수 있는 만큼 한인 커뮤니티에도 기여하려고 한다"라며 "음악으로 그들에게 위로가 되고 즐거움을 줄 수 있다면 우리에게도 즐거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매주 금요일 노크로스에 있는 러빙핸즈 시니어 센터에서 색소폰 연습을 하고 매년 10월 연주회를 진행한다. 연주회에는 이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최대 350명의 관객이 모이기도 했다. 색소폰에 관심 있는 이들은 누구든지 동호회에 가입해 배우고 연주할 수 있다.
 
▶문의=404-663-7395, ▶장소=2211 Beaver Ruin Rd STE 190, Norcross, GA 30071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