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속도로 차 고장 걱정 마세요"

511 조지아 고속도로 안전도우미 챔프

조지아 고속도로 로드 서비스 '챔프' 기사가 타이어를 교체해주고 있는 모습. /박모씨 제공

조지아 고속도로 로드 서비스 '챔프' 기사가 타이어를 교체해주고 있는 모습. /박모씨 제공

 
뷰포드에 거주하는 한인 박모 씨(58)는 지난 20일 교회에 가기 위해 운전을 하다 고속도로에서 타이어가 펑크(Flat) 났다.  

 
재빠르게 차를 갓길에 세웠지만 처음 겪은 일이기 때문에 크게 당황했다. 어쩔 줄 몰라하는 박씨 앞에 나타난 건 조지아 고속도로 로드 서비스 '챔프(CHAMP, Coordinated Highway Assistance& Maintenance Program)'기사였다.  
 
박씨는 혹시 이 기사가 바가지라도 씌우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요금을 내야 하는지 물었다. 하지만, 챔프 기사는 '그럴 필요가 없다'면서 10분 만에 타이어를 교체해 준 뒤 유유히 사라졌다.
 
'챔프'는 고속도로의 안전을 위해 메트로 애틀랜타 외곽지역에 조지아주 정부가 2017년에 설립한 프로그램이다. 이들은 도움이 필요한 운전자들에 연중무휴 24시간 긴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뿐 아니라 안전한 도로를 위해 도로 잔해 제거 및 유지 관리 문제도 도맡고 있다. 필요한 이들은 511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면 된다.
 
박 씨는 "너무 고마웠다"라며 "마치 천사가 나타나 도움을 주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타이어 펑크로 인해 교회는 못갔지만 이 서비스를 알게 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어 다행이다"라며 "같은 일을 당한 사람들이 당황하지 않고 신속한 서비스를 받아 안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지아주는 애틀랜타 시내에서 챔프 서비스와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HERO(Highway Emergency Response Operators) 프로그램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