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 한인 인구 ‘톱10’… 도시는 '애틀랜타'

한인 인구 애틀랜타시가 1등…카운티는 귀넷 압도적

조지아주 애틀랜타시의 도심 모습. /이미지 투데이 제공

조지아주 애틀랜타시의 도심 모습. /이미지 투데이 제공

 
조지아주의 한인 인구가 전국에서 7번째로 많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조지아에서는 단연 애틀랜타시가 한인 거주 도시 1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연방 센서스국이 17일 공개한 아메리칸커뮤니티서베이(ACS)의 5년치(2016~2020년) 인구 통계 자료에 따르면 주지아주에 총 혼혈포함 7만1877명, 혼혈제외 5만8334명의 한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미 전역에서 한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7번째 주로 기록됐다.  
 
그중에서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도시는 혼혈제외 기준 애틀랜타 3188명, 존 스크릭 2935명, 둘루스 2912명, 스와니 1983명, 알파레타 1036명, 어거스타 897명 등 순이었다.
 
이는 애틀랜타 시내에 젊은 한인 인구들이 유입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최근들어 한인 2세를 비롯한 많은 젊은 세대들이 IT, 컨설팅, 투자은행 등의 기업에 취직해 애틀랜타로 진출 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혜득 부동산의 김혜득 대표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애틀랜타 시내에 대기업이 많기 때문에 젊은 한인들이 조지아주 다른지역은 물론 타주에서 애틀랜타로 많이 이동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카운티로는 귀넷 카운티가 2만 5816명으로 조지아주내 최다 한인 거주지역으로 파악됐다. 귀넷 카운티에 속하는 존스크릭, 둘루스, 스와니에는 애틀랜타 다음으로 많은 한인 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존 스크릭와 스와니는 깨끗한 거리와 주택, 수준 높은 학군으로 조지아주 한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도시들 중 하나다. 둘루스는 한인타운이 위치해 한인업계 종사자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미국 정부의 센서스는 응답률이 낮고 소수계 주민들에 대한 배려 부족으로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 때문에 실제 한인 인구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