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홀의 먼로 초상화 2억불에 경매 나와

 20세기 팝아트를 대표하는 앤디 워홀의 작품이 시작가 2억 달러에 경매에 출품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 크리스티 경매가 오는 5월 경매에서 워홀이 할리우드 여배우 마릴린 먼로의 사진을 실크스크린으로 제작한 초상화를 내놓는다고 보도했다.
 
이 초상화는 한 면의 길이가 약 91㎝인 정사각형으로 워홀이 1964년 제작한 ‘샷 마릴린’ 시리즈를 구성하는 작품이다.
 
워홀의 작품을 거래했던 스위스 미술상의 가족이 소장하고 있었지만, 지난해 이 가족이 사망하면서 경매에 출품됐다.
 
2억 달러는 역대 경매에서 예술 작품에 책정된 시작가 중 최고 기록이다.
 
 지난 2017년 4억5000만 달러에 낙찰되면서 세계 최고가 기록을 세운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토르 문디’의 경매 시작가는 1억 달러였다.
 
‘샷 마릴린’ 시리즈 중 오렌지색이 배경인 작품은 지난 2017년 개인 간의 거래를 통해 2억 달러에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