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에서 가장 행복한 도시 순위

오로라 47위, 덴버 57위, 스프링스 64위

 ‘미국에서 가장 행복한 도시’ 조사에서 콜로라도 주내 3개 도시가 중상위권을 기록했다. 개인금융 정보사이트 월렛허브(WalletHub)가 최근 미국내 182개 주요 도시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가장 행복한 도시 순위에 따르면 오로라 47위, 덴버 57위, 콜로라도 스프링스 64위 등 콜로라도 주내 주요 도시 3곳이 중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월렛허브는 ▲정신 및 육체적 건강 ▲개인소득 및 고용률 ▲지역사회 및 환경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미국내 주요 도시별 행복도를 조사해 전국 순위를 매겼다. 총점 60.15점을 얻어 전국 42위에 오른 오로라는 정신 및 육체적 건강 부문은 19위, 개인소득 및 고용률 부문은 154위, 지역사회 및 환경 부문은 69위를 각각 기록했다.덴버는 총점 58.41점으로 전국 57위, 정신 및 육체적 건강 부문은 16위, 개인소득 및 고용률 부문은 134위, 지역사회 및 환경 부문은 153위를 각각 차지했고 콜로라도 스프링스는 전국 64위(57.74점), 정신 및 육체적 건강 부문은 63위, 개인소득 및 고용률 부문은 97위, 지역사회 및 환경 부문은 59위에 각각 랭크됐다. 이번 조사에서 북가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알라메다 카운티에 위치한 프리몬트가 총점 77.13점을 획득해 미국에서 가장 행복한 도시라는 영예를 안았다. 프리몬트는 ▲정신 및 육체적 건강 부문에서 1위 ▲개인소득 및 고용률에서 46위 ▲지역사회 및 환경에서 2위에 각각 올랐다. 전국 2위는 메릴랜드주 콜럼비아(71.64점), 3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71.15점), 4위 캘리포니아주 샌호세(71점), 5위 캘리포니아주 어바인(70.38점), 6위 위스칸신주 매디슨(68.10점), 7위 워신턴주 시애틀(67.67점), 8위 캔사스주 올랜드 파크(67.46점), 9위 캘리포니아주 헌팅턴 비치(66.43점), 10위는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65.82점)였다.특히 전국 톱 10 도시 가운데 6곳이 캘리포니아주에 소재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이번 조사에서 전국 꼴찌인 182위의 불명예는 총점이 32.31점에 그친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게 돌아갔다. 디트로이트는 정신 및 육체적 건강과 소득 및 고용 부문에서는 전국 179위, 지역사회와 환경 부문은 177위로 조사돼 세 분야 모두 최하위권에 머물렀다.이어 미시시피주 걸프포트(총점 35.54점/181위), 테네시주 멤피스(34.86점/180위), 웨스트 버지니아주 헌팅턴(35.53점/179위), 앨라배마주 몽고매리(35.54점/178위)의 순으로 가장 불행한 도시 톱 5에 속했다. 한편, 이밖에 주요 도시들의 순위는 로스앤젤레스(54위/58.70점), 시카고(56위/58.43점), 뉴욕(58위/58.35점), 워싱턴DC(85위/55.05점), 애틀란타(93위/54.27점), 댈러스(111위/51.50점), 라스베가스(133위/48.61점) 등이다.
 

이은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