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콜로라도 11개 카운티 코로나19 확진율 0%

코로나 팬데믹 종료 위한 수순 밟기 시작

 드디어 끝이 보이지 않던 코로나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되는 것일까?  코로나19의 확진율이 콜로라도에서 계속해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이에 발맞춰 많은 곳에서 코로나19 제재의 고삐를 느슨하게 하고 있다. 콜로라도는 이제 팬데믹을 종료하기 위한 엔데믹(endemic) 단계를 향해 움직이고 있다. 지난 3월 14일 월요일까지 콜로라도주의 7일간 코로나19 확진율은 2.93%에 머물러 7일 전의 3.11%보다 더 하락했다. 확진율은 코로나 총 검사수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사람의 비율을  의미한다. 지난주 동안에 콜로라도에서는 바카, 클리어 크릭, 코스티야, 커스터, 길핀, 유레이, 파크, 리오 그란데, 세드윅, 유마 등 11개 카운티가 확진율을 0%로 보고했다. 전체적으로 36개 카운티가 코로나19 확진율 감소를 보고했고, 20개 카운티는 소폭 상승, 2개 카운티는 동률, 그리고 6개 카운티는 테스트 건수가  10건 미만이었다. 콜로라도 공중보건환경부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에 코로나 발생률 역시 감소추세를 보였다.이렇게 코로나 확진율이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떨어지면서, 제러드 폴리스 주자사는 콜로라도가 “엔데믹 단계”에 들어가게 된다고 선언했다. 엔데믹 단계는 전염병의 대유행인 팬데믹에서 벗어나, 감기처럼 코로나도 풍토병 수준으로 보고 이에 맞춰 적절하게 대응하는 것을 말한다. 연방 당국은 코로나가 백신 개발 및 치료법 개선 등으로 독감시즌에 독감을 다루는 정도의 단계로 취급해도 될 수준까지 진행되었다고 보고 있다. 콜로라도에서 1주일간 발생하는 신규 케이스의 수 역시 겨우 163건으로, 팬데믹의 첫주보다 더 낮았다. 병원입원율은 아직까지 최저점을 찍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낮은 수준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현재 콜로라도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해 있는 사람의 수는 288명으로, 2020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한편 콜로라도 주는 3월 31일부터 커뮤니티 이곳저곳에 설치되어 있는 백신 접종시설들을 철거하기 시작하고, 병원이나 클리닉에서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콜로라도 보건환경부는 이러한 백신 접종시설들의 철거는 한꺼번이 아니라 단계적으로 실시될 것이며, 이동하는 백신 버스는 평등한 백신접종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최소한 6월 30일까지는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카운티별 지난 7일간의 코로나19 확진율은 다음과 같다.  
▷아담스: 3.1% (하락)       ▷아라파호: 3.7% (증가)
▷볼더: 3.5% (하락)          ▷브룸필드: 5.4% (증가)  
▷덴버: 2% (동률)            ▷더글러스: 2.8% (증가)
▷이글: 6.3% (증가)          ▷엘 파소: 2.8% (증가)
▷엘버트: 1.5% (하락)       ▷가필드: 2.9% (하락)
▷제퍼슨: 5% (하락)         ▷라리머: 3.1% (하락)
▷핏킨: 5.1% (하락)          ▷푸에블로: 2% (하락)
▷텔러: 0.9% (증가)          ▷웰드: 3.1% (하락)            
▷알라모사: 3.1% (하락)     ▷아츌레타: 0.7% (하락)
▷바카: 0.0% (증가)          ▷벤트: 1.8% (증가)
▷샤이엔: 4.8% (증가)       ▷클리어 크릭: 0.0% (하락)
▷크롤리: 0.5% (동률)        ▷커스터: 0.0% (하락)
▷델타: 1.9% (하락)           ▷돌로레스: 18.2% (증가)  
▷그랜드: 2.9% (하락)        ▷거니슨: 10.6% (증가)
▷키오와: 지난주 10건 미만  ▷ 링컨: 1.5% (하락)  
 

이하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