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년 만에 소득 늘고 실업률 낮아졌다

아메리카커뮤니티서베이(ACS)
한인, 전체 인구의 0.5%
절반 이상 영어 어려워

 연방 센서스국이 17일 공개한 아메리칸커뮤니티서베이(ACS)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의 5년 치 인구 및 사회경제 분야 통계 추정치로, 당초 지난해 발표했어야 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조사가 늦어지면서 이번에 공개됐다.  
 
통계를 보면 미국 인구는 3억2656만9308명으로, 5년 전의 3억1651만5021명에서 약 1000만 명이 늘었다. 전체 인구의 5.2%는 혼혈인이었다.  
 
인종별로는 백인이 70.4%, 히스패닉/라티노 (18.2%), 흑인(12.6%), 아시안(5.6%) 순이다. 한인 인구는 전체 미국 인구의 0.5%를 차지하고 있었다.
 
미국인의 중간 소득은 6만4994달러로 지난 2011-15년도(5만8869달러)보다 6125달러가 늘어났다. 평균 소득도 8만2553달러에서 9만1547달러로 8994달러가 증가했다.  
 
가계 중간소득과 가계 평균소득 역시 각각 8만69달러와 10만7335달러로 5년 전의 7만2047달러, 9만6314달러에서 각각 증가했다.  
 
또한 연 소득 10만 달러 이상 개인도 전체 미국인의 15.6%를 차지했으며 15만 달러 이상 고소득자는 7.1%, 20만 달러 이상 고소득자도 8.3%로, 각각 6.1%, 6.5%에서 증가했다.  
 
같은 기간 노동인구의 실업률도 5.2%에서 3.4%로 떨어졌다. 이처럼 소득이 늘고 실업률이 낮아지면서 빈곤율도 5년 전보다 줄어 15.5%에서 12.8%를 기록했다.  
 
이밖에 미국인의 91.3%가 건강보험을 갖고 있었다. 이중 개인 건강보험 소지자들은 68.1%였으며 35.3%는 정부가 지원하는 건강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었다.  
 
한편 이번 통계에 따르면 미주 한인의 절반 이상이 영어 구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출생 인구(109만3097명) 중 48%만 영어를 잘한다고 응답했으며, 나머지는 잘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