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택시장의 변화 언제부터 시작될까 [ASK 미국 부동산 - 곽재혁 콜드웰 뱅커]

▶문= 시장의 적은 매물과 치열한 경쟁 속에 주택 구입이 여전히 힘이 듭니다. 이런 상태가 언제까지 지속될까요?
 
▶답= 지난 몇 년 간 이어져온 셀러즈 마켓이 어느 정도의 변화가 일어날 수 있는 몇 가지 상황을 정리해 보고자 합니다. 첫 번째 모기지 이자율이 계속 상승 시 실거주용으로 구입 희망하는 바이어가 주택을 구입하기가 더더욱 힘들어질 것입니다. 금년초부터 시작해서 특히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후 4% 이상을 기록했던 컨포밍 모기지가 미국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몰리면서 4% 이하로 내려갔지만 결국 이자율이 올라갈 경우 융자 승인 액수도 떨어지고 페이먼트의 부담으로 상당수의 바이어들의 주택 구입에 악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아직까지는 추가 다운이나 포인트의 구입 등으로 페이먼트를 낮추는 게 가능은 하지만 결국 점보 융자의 경우도 이자가 4% 이상으로 지속될 경우 높은 평균 주택가격을 지탱해 주었던 고가의 매물들에 대한 구입 열기가 주춤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럴 경우 실바이어보다는 현금 구매 가능한 투자가들에 유리한 상황이 올 수 있고 가격이 하락할 경우 모기지 렌더들의 융자 승인도 까다로워질 수밖에 없습니다.  
 
두 번째는 인플레이션의 영향이 예상보다 심각하게 그리고 더 빨리 소비자들에게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 최근의 높은 유류비의 상승과 함께 소비자의 지갑을 닫게 하고 지출을 줄이는 방향으로 그리고 특히 주택 유지에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보험비 상승이나 유틸리티의 상승 그리고 주택 관리 비용의 상승이 겹치게 되면 주택 구입의 포기와 주택 가치의 일정 부분 하락 그리고 렌트 시장 또한 가격 상승이 둔화되는 지역과 비교적 저렴한 렌트가 가능한 곳으로의 이사 수요를 부추기면서 새로운 지역의 렌트 수요가 늘어날 수 있습니다. 특히 유류비 상승이 지속될 경우 외곽으로의 수요를 약화시킬 수도 있으므로 주택 구입이나 투자 시 위치 선정과 지역분석이 더더욱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세 번째는 임금 상승이나 구인란 등이 겹친 자영업은 결국 서비스 비용의 상승으로 이어지고 매상이 떨어지거나 사업을 유지하기가 더 힘들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자영업의 기반이 큰 이민사회는 더더욱 타격이 심할 것이며 업종의 변경이나 변화가 필요합니다. 최근에는 구직자들도 늘고 있고 새로이 실업수당 신청도 늘고 있습니다.
 
▶문의: (213)663-5392

곽재혁/부동산 에이전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