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적의 배’ 로버트 루니 변호사 타계

한국전쟁 때 레너드 라루 선장과 함께
흥남에서 피난민 1만4000명 탈출 도와

 지난 1950년 한국전쟁 때 흥남 철수 작전에 참가해 1만4000명의 피난민을 구해내는데 큰 역할을 한 로버트 루니(사진) 변호사가 지난 10일 94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루니 변호사는 ‘기적의 배’로 불리는 ‘메리디스 빅토리’ 수송선에 미 해군 장교로 승선해 민간인이었던 레너드 라루 선장과 함께 피난민들을 함흥을 출발해 부산을 거쳐 거제도로 안전하게 이송시켰다.
 
뉴욕시에서 출생해 17세 때 조국을 지키기 위해 해군에 입대한 루니 변호사는 2차대전과 한국전쟁을 거쳐 해군 소장에까지 올랐고, 이후 전역(43년 복무)한 뒤에는 변호사로 활동했다.
 
루니 변호사가 라루 선장을 도와 여러가지 위험 속에서 피난민 1만4000명을 구한 영웅적인 사건은 세계사적으로 가장 큰 난민 구조 사건으로 평가돼 지금까지 ‘크리스마스의 기적’으로 불리고 있다.
 
미 해군이 전쟁을 위해 차출한 민간 수송선인 ‘메리디스 빅토리’ 호에는 최대 59명까지만 승선할 수 있었으나 선장 소지 권총 1자루 외 싣고 있던 무기를 다 버리고 1만4000명을 태워 가까이 접근한 북한군과 해안가에 깔린 기뢰를 기적적으로 벗어나 피난민들의 목숨을 구했다.
 
이후 라루 선장은 ‘마리너스’라는 이름으로 가톨릭 신부가 되어 뉴저지주 수도원에서 기도생활로 생을 마감했고, 루니 변호사는 뉴욕주 화이트플레인스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다 이번에 유명을 달리한 것이다.
 
루니 변호사의 장례식 전야 웨이크(wake)는 14일(월)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McGrath Funeral Home(20 Cedar st., Bronxville, NY)에서, 발인 미사는 15일(화) 오전 9시 45분에 St. Joseph Church(15 Cedar st. Bronxville, NY)에서 열린다. 문의 646-734-8916(알렉스·아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