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증오범죄 피해 한인 도와주세요”

흉기 피습 플러싱 임창영씨
기금모금 캠페인 시작

10일 민권센터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임창영씨의 부친 임재섭씨(연단)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커뮤니티 차원의 대응책을 강구하고 지원의 손길을 호소했다.

10일 민권센터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임창영씨의 부친 임재섭씨(연단)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커뮤니티 차원의 대응책을 강구하고 지원의 손길을 호소했다.

민권센터가 인종차별 발언과 함께 흉기 피습을 당한 한인에게 도움의 손길을 뻗어줄 것을 지역 커뮤니티에 당부했다.
 
10일 민권센터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7일 10대 무리로부터 “아시아로 돌아가라”는 인종차별적 발언과 함께 칼로 공격을 당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될만한 큰 흉터가 남은 피해자 임창영(34·플러싱)씨를 위한 온라인 기금 모금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모금은 고펀드미 사이트(gofund.me/57da94c3)에서 가능하다.
 
피해자의 부친 임재섭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평소 증오범죄 뉴스를 접할 때 치안이 안 좋은 곳이나 피해자들이 부주의했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들이 당해 너무나 속상하고 당황스럽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커뮤니티 차원의 지원을 호소했다.
 
현재 무보험자인 피해자 임씨는 입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게 돼 입원 5일 만에 퇴원했으며 흉터치료 및 성형수술 비용에 상당한 금액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존 박 민권센터 사무총장은 “애틀랜타 총격사건 1주년을 앞둔 상황에서 아직까지도 많은 아시안이 공격받고 있다”며 민권센터가 증오범죄를 막기 위한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으며, 현재 플러싱에서 펼치고 있는 ‘증오범죄 방지구역’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