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주 소비자 불만신고 1위는 인터넷 관련

뉴욕주 검찰, 지난해 불만신고 접수 통계 발표
인터넷 관련 8346건, 집주인-세입자 분쟁 3144건

지난해 뉴욕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소비자 불만신고는 인터넷 관련 신고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에 신고된 인터넷관련 사기 건수만 8000건이 넘는다.
 
8일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이 ‘전국 소비자 보호 주간’(National Consumer Protection Week)을 맞아 발표한 ‘2021년 10대 소비자 불만’에 따르면, 인터넷 관련 신고는 8346건이 접수돼 신고 유형 중 가장 많았다. 소비자 개인정보나 암호가 유출돼 다른 웹사이트에서도 도용되는 경우가 많았고, 누군가 인터넷을 대신 조작해 사기행각을 벌인 경우도 있었다. 제임스 검찰총장은 “절대로 써 왔던 비밀번호를 계속 쓰거나 재사용하지 말고,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으면 즉시 온라인 서비스 회사나 (필요시) 신용카드 회사 등에 직접 문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두 번째로 소비자 불만이 많았던 항목은 집주인과 세입자 간 분쟁으로, 3144건이 신고됐다. 세입자가 계약 종료 후 집을 떠났는데도 14일 이내에 집주인이 보증금을 돌려주지 않은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집주인이 수리 비용 등 일종의 손해배상금을 빼고 보증금을 돌려주려면 영수증을 줘야 하는데, 자세한 설명도 없이 보증금을 일부만 돌려주는 경우도 있었다.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할 때 판매자가 폭리를 취하거나, 서비스가 열악해 신고한 경우는 2678건으로 3위였고, 세탁소나 식당·이사업체 등 서비스 전문 회사에 대한 불만도 2610건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서비스 관련 불만 중에는 코로나19 검사기관에 대한 신고도 쏟아졌다.
 
세계 반도체 공급 부족 등으로 신차와 중고차 가격이 뛰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구매나 리스 과정에서 소비자들이 불만을 제기한 경우도 2283건으로 5번째로 많았다. 이외에도 ▶대출로 인한 불법 채권추심 등 신용관련 문제(1539건) ▶유틸리티 관련 불만(1145건) ▶주택수리 사기계약(1034건) ▶헬스클럽 환불불가(778건) ▶가구·가전 상품결함이나 수리 문제(611건) 등이 뉴욕주에서 접수된 주요 소비자 불만사항이었다.
 
제임스 검찰총장은 “어려운 시기를 이용해 뉴욕주민들을 속인 사기꾼을 근절하고, 모든 뉴요커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