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기업 본사 수나 직원 수에서 BC주나 밴쿠버는 만년 4위

인구 비례로 볼 때 4대 주 중 유일하게 손해
2020년 코로나19로 본사 수나 직원 수 감소

 
밴쿠버관광청(Destination Vancouver) SNS 사진

밴쿠버관광청(Destination Vancouver) SNS 사진

코로나19로 인해 캐나다의 기업 본사 수도 감소했지만, 본사에 근무하는 직원 수가 감소가 오히려 더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7일 발표한 기업 본사 관련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20년에 캐나다의 본사 수는 전년 보다 1.5%가 줄어든 2694개로 기록됐다. 그런데 본사에 근무하는 직원 수는 6%나 줄어들었다.
 
그 이유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모든 주에서 이런 현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전국 본사 직원 수의 각 주별 비율에서 온타리오주가 43.1%였으며, 퀘벡주는 23.7%, 그리고 알버타주는 15.6%로 나왔다. 반면에 BC주는 8.1%로 4위를 차지했다. 2020년 통계청의 각 주별 인구 비율에서 온타리오주는 38.8%, 퀘벡주는 22.6%, 그리고 BC주는 13.6%, 알버타주가 11.6%였던 것을 감안하면 4대 주 중에 BC주만이 인구 비율에 비해 상대적으로 본사 인원 수가 적은 주가 됐다.
 
본사 수에서는 BC주에 314개가 있어 11.7%를 기록했다. 온타리오주는 1083개로 40.2%, 퀘벡주는 557개로 20.7%, 그리고 알버타주는 364개로 13.5%로 각각 나왔다.
 
BC주는 2019년도에 본사 수가 319개였다. 5개가 줄어든 셈이다. 직원 수는 1만 7953명에서 1먼 7055명으로 5%가 감소했다.
 
기업 본사도 또 대부분 캐나다 4대 도시에 주로 집중을 했다. 금융 기관 본사가 집중한 토론토에는 697개, 몬트리올에 379개, 밴쿠버에 241개, 그리고 캘거리에 197개가 위치했다.
 
각 대도시별 본사 직원 수에서는 밴쿠버가 토론토(6만 8670명), 몬트리올(3만 8638명), 캘거리(2만 5606명)에 이어 4위에 그쳤다.  
 
밴쿠버는 본사 수가 247개에서 241개로 6개 줄었다. 직원 수는 1만 5605명에서 1만 4898명으로 4.5%가 감소했다.
 
이처럼 BC주와 밴쿠버가 전국 3대 주이고, 대도시이지만 본사의 수나 직원 수에서 4위에 머물렀다. 코로나19와 상관없이 이전에도 이런 상황은 쭉 이어져 왔다. 즉 안정적 대기업 유치에 있어 BC주가 상대적으로 열악하다는 반증이다.
 
한편 2021년 말에 대유행에서 어느 정도 경제 회복이 이루어지면서 2020년 말과 비교해 2021년 11월에 전체적인 직원 수 회복세가 5.4%를 기록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