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린다 이, 시의회 소수계 코커스 부의장 선출

아브레우와 공동부의장 맡아
500만 유색인종 권리 옹호

린다 이

린다 이

린다 이(민주·23선거구·사진) 뉴욕시의원이 시의회 흑인·라티노·아시안 코커스(BLAC) 공동 부의장에 선출됐다.
 
4일 뉴욕시의회에 따르면 이 시의원은 숀 아브레우(민주·7선거구) 시의원과 함께 흑인·라티노·아시안 코커스의 공동 부의장을 맡게 됐다.
 
이로써 이 의원은 흑인·라티노·아시안 코커스의 집행위원회에 뽑힌 첫 번째 한인이 됐다. 아시안으로서는 코커스의 총무를 맡았던 피터 구 전 시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이 의원은 “아브레우 의원과 함께 부의장으로 선출돼 영광이다. 특히, 아태계(AAPI) 커뮤니티가 위협을 받고 있는 시기에 우리 모두가 연대해야 하며 통합된 뉴욕시를 건설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의회에 따르면 흑인·라티노·아시안 코커스는 시의회 내 입법, 예산 배정·감독 능력을 활용해 뉴욕시의 500만 유색인종의 권리를 옹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 시의회는 흑인·라티노·아시안 코커스가 2021~2022회계연도에 소수계 커뮤니티를 위한 1630만 달러의 예산을 확보하고 시니어 서비스, 청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문화·언어 프로그램, 아태계 지원 프로그램 등에 분배했다고 덧붙였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