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캘리포니아 공립대학…10개 UC·23개 CSU 캠퍼스가 중심

UC는 미래지향적 연구중심
CSU직업인 배출 역할 담당

가주전역에 115개 CC 산재
CC에서 명문대 편입도 가능

UC 캠퍼스와 설립연도

UC 캠퍼스와 설립연도

인구가 4천만명에 달하는 캘리포니아의 교육 수요는 상당하다. 주립대학만 해도 UC(University of California), 캘스테이트(Cal State University), 커뮤니티칼리지(Community College)가 있다. 가주정부 예산의 상당부분이 교육예산으로 들어간다. 또한 교육, 특히 대학교육이 문명세상을 좌우하기에 모든 가주민들의 관심사항이다. 이번회에는 주립대학에 대해서 알아본다.
 
미국 교육시스템 특히 캘리포니아의 공립 교육시스템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초중고를 담당하는 교육구(School District)와 대학시스템(College System)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대학 이외의 교육은 가주 교육부가 직접 교육구를 통한다. 언뜻 ‘가주교육부-교육구-학교’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가주교육부-교육구’로 이뤄져 있다. 교육구는 예산집행부터 교원 채용, 커리큘럼 작성, 산하 학교 운영 등을 책임진다. 또한 교육구는 교육감을 중심으로 행정구역과 무관하게 아주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미국 교육의 기본 단위는 학교가 아니고 교육구다.
 
가주의 공립대학 시스템은 UC평의회가 관장하는 UC계와 캘스테이트평의회가 관장하는 캘스테이트계로 나뉜다. 또 커뮤니티 칼리지는 교육구가 별도로 구성돼 산하에 커뮤니티칼리지를 두고 있다.
 
가주 예산이 크게 할애되는 교육 예산이다 보니 효율적인 분배와 집행이 필수다. 그러기 위해서 각 시스템은 설립 목적에 충실하다. 무엇보다 납세자들의 자녀를 공부시켜 납세자로 키우는 것이다. 교육을 통해 직장을 얻고 봉급을 받으면 각종 세금을 낸다. 이것이 정부 관점의 교육 목적이다. 그래서 세부 목적에 따라 대학시스템을 몇가지로 나눈 것이다.  
 
▶UC계 대학
 
UC를 처음 설립한 19세기에는 골드러시로 서부에 사람들이 모여서 이들의 교육수요를 맞추기 위해서 골드러시와 가까운 북가주 버클리에 UC를 세웠다. 이후 LA지역 분교가 UCLA가 됐고 농학캠퍼스가 UC데이비스가 됐다. 이후 샌디에이고, 어바인, 샌타바버러, 샌타크루즈, 리버사이드, 머시드로 이어졌다. 그래서 UC는 최고 의사결정기관인 평의회는 하나, 캠퍼스는 9개인 대학시스템이 됐다.  
 
UC의 목적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미래 지향적인 측면이 있다. 그래서 대학원 석박사 과정이 개설돼 세계적인 연구, 신기술 개발 등이 이뤄진다. 학부만 마치고 직장 생활를 하는 경우도 많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UC는 대학원 중심대학이다. 대학원 과정인 의대가 캠퍼스마다 있는 것도 그런 측면에서 이해할 수 있다.
 
시작이 UC버클리와 관련이 있다보니 각 캠퍼스의 특성이 대별된다. 북가주는 버클리가 중심역할이고 남가주는 UCLA가 중심역할이다. 버클리는 모든 전공의 수준이 정상에 있으며 UCLA는 특히 심리학, 수학, 사회학, 컴퓨터 사이언스에서 강하다. 데이비스는 농학과 동물학 등 생명과학, 지구과학, 수의학 등이 특화돼 있다. 샌디에이고는 공학과 화학, 수학, 지구과학, 컴퓨터 사이언스 등 과학기술에 초점을 두며 마치 사립대학 같이 단과대학들이 리버럴아츠칼리지를 방불케 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샌타바버러도 지구과학, 컴퓨터 사이언스가 눈에 띈다.  
 
대입을 위해 희망대학을 고른다면 캠퍼스별로 일반적인 랭킹과 전공별 랭킹도 중요하므로 전공에 맞춰 학교를 선정하는 것도 좋다. 특히 UC출신들은 가주 어디에서나 환영받는다. 타주에서 UC로 유학와서 가주에 정착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UC에는 아시안 출신들이 많다. 미국 전체적으로 아시안은 6%에 불과하고 가주에 거주하는 아시안도 15%를 차지하고 있는데 비해 UC재학생 및 졸업생은 30%에 달한다. 이는 2022년 입시에서도 지원자가 31%나 됐던 것을 감안하면 이해가 쉽다. 이외 UC에는 UC샌프란시스코가 있는데 학부 과정은 없고 의대와 치의대 등 대학원 과정만 개설돼 있다. 아울러 버클리 법학대학원과 별도로 독립된 법학대학원이며 서부와 UC에서 처음으로 개설됐던 UC헤이스팅스 칼리지 오브 로가 있다.
 
▶캘스테이트계 대학
 
캘스테이트대학(이하 CSU)은 롱비치에 본부를 두고 있다. CSU롱비치가 UC버클리로 치면 된다. UC가 단촐하게 10개의 캠퍼스인데 비해 23개의 캠퍼스를 갖고 있다. 한마디로 CSU는 가주 도심에서부터 시골까지 캠퍼스를 곳곳에 뻗치고 있다. 캠퍼스이름을 모두 외울 수 있는 사람이 드물 정도다. 캠퍼스 이름들도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지 않고 CSU풀러턴이라거나 샌프란시스코 스테이트 유니버시티, 캘폴리 포모나  등 3가지 포맷으로 캠퍼스 이름이 나눠진다.
 
CSU가 역시 가주 곳곳에 설립된 이유는 바로 미래보다는 현재를 중시하기 때문이다. CSU는 원래 교원양성을 목표로 해서 시작했다. 19세기부터 20세기 초반에 이르는 동안에는 직업을 갖기 위해서  굳이 대학교육을 시킬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교사 양성에는 대학이라는 고등교육이 필요했다. 그래서 교원 양성 대학이 CSU의 시작이다. 20세기 중반에 들어서면서 교원 말고도 고도의 능력을 가진 직업인들이 필요해지면서 1930년대에 들어서 대폭 전공이 확장됐고 1960년에서야 CSU시스템이 완성됐다. 이렇게 대졸 직업인의 수요가 가주 전역에서 발생해 캠퍼스도 곳곳에 세워지게 된 것이다.  
 
CSU는 그래서 극소수 전공의 대학원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석박사 과정이 없다.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직업을 구할 수도 있지만 그런 경우는 매우 제한적이므로 UC에 몰아준 셈이다. CSU에서 특히 인기있는 전공을 살펴보면, 농학, 바이오테크, 해양학, 호텔학, 간호학, 의예과 등이 있다. 지역적으로 산재해 있다보니 지역 인재양성이 목표가 됐고 덕분에 UC등 다른 대학에 비해서 기숙사 시설 등이 미비하다.  
 
CSU가 전문 직업인을 양성하는 학교로 탈바꿈 한 후에도 기술이 발달하면서 새로운 수요가 창출되기 시작했다.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직업군이 만들어지면서 기존의 CSU에서는 해결하기 어렵고 UC와는 맞지 않는 새로운 포맷의 대학이 필요했다. 그래서 나온 것이 캘폴리테크대학이다. 기술중심의 캘폴리 원조는 중가주 해변가에 있는 캘폴리 샌루이스오비스포다. 후에 위성캠퍼스였던 남가주 포모나 캠퍼스가 캘폴리 포모나로 독립했다. 또한 최근에는 북가주의 CSU훔볼트가 전문기술자들을 양성하기 위해서 캘폴리 훔볼트로 이름을 바꿨다. 이외 CSU에는 연방 차원이 아닌 가주 차원의 해양사관학교인 CSU해양아카데미가 있다.
 
▶캘리포니아커뮤니티칼리지
 
가주 교육부에서 직접 관장하는 칼리지가 바로 커뮤니티칼리지(이하 CC)다. 가주에는 115개나 된다. 지난 2020년7월20일 가주정부에 의해 승인된 마데라 커뮤니티칼리지가 115번째다. 커뮤니티 칼리지는 잘 알려져 있다시피 원래 2년제다. 학위는 준학사(Associate Bachelor)를 준다. CC는 대학과정의 첫 2년을 맡는다. 4년제라도 첫 2년은 교양이나 기초 수업을 들어야 하듯이 CC의 커리큘럼이 이와 유사하다. 그래서 편입을 위한 대학으로 보기도 한다. 또한 고교생들이 대학에서 수강하는 과목을 미리 당겨서 듣는 AP수업 일부를 CC에서 맡는다. 그래서 CC에는 고교생, CC등록생, 구직을 위한 성인 학생 등이 혼재한다. CSU와 마찬가지로 115개 캠퍼스가 가주 전역에 퍼져 있으므로 기숙사는 없고 가주 정부에서 학비도 거의 받지 않는다.  
 
편입을 위한 CC지만 의외로 편입을 어려워 하는 학생들도 있다. 필요한 계획을 세우지 않고 카운슬러의 도움도 없이 수업을 듣는 경우 2년내에 학업을 마치지 못하고 편입도 못하는 경우다. 편입은 대부분 UC나 CSU로 가지만 남가주의 사립명문, 동부의 명문대학, 아이비리그 대학으로 편입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CC에 다니면서 어떻게 좋은 성과를 내는냐에 따라서 고교 졸업후 마음에 들지 않는 대학에 입학하는 것보다 나은 결과를 내기도 한다. 하지만 기숙사도 없고 고교에 비해서 강제성이 떨어지므로 좋은 성과를 내는 것이 매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CC의 명문은 역시 좋은 대학에 편입을 많이 시키는 학교들이다. 남가주에는 샌타모니카칼리지를 비롯해 엘카미노칼리지가 꼽힌다. 엘카미노칼리지 출신으로 한인들에게도 가장 유명한 사람은 한국 배우 클라라이고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의 연인이며 언론인이 로렌 산체스도 있다.  
 
CC교육구도 따로 있는 경우가 많다. LACCD가 대표적인 대학교육구로 LACC를 비롯해 이스트LA칼리지, LA하버칼리지, LA미션칼리지, LA피어스칼리지, LA트레이드테크칼리지, LA밸리칼리지, LA사우스웨스트칼리지, 웨스트LA칼리지 등 9캠퍼스를 산하에 두고 있다.
 
 

장병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