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재외동포 선거 첫날 "지참물 꼭 챙기세요"

사전 유권자 등록도 필수

애틀랜타 재외국민 투표소(한인회관 소연회장)에서 유권자가 투표를 하고 있다. /박재우 기자

애틀랜타 재외국민 투표소(한인회관 소연회장)에서 유권자가 투표를 하고 있다. /박재우 기자

 
제20대 한국 대통령 선거 재외국민 투표가 23일 시작된 가운데 애틀랜타 투표소에서는 몇몇 유권자들이 지참물을 챙기지 못해 투표를 못하고 돌아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애틀랜타 재외국민 투표는 이날 한인회관 소연회장(5900 Brook Hollow Parkway, Norcross, GA)에서 오전 8시부터 시작돼 5시까지 이어졌다.  
 
오전부터 투표소를 향한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유권자들은 참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차례대로 질서있게 투표했다. 박윤주 애틀랜타 총영사도 이날 오후 2시 45분께 투표소를 방문해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 
 
그러나 첫날인 만큼 지참물을 참기지 못해 헛걸음을 하는 유권자들도 나왔다. 조지아주 어거스타에서 투표를 위해 한인회장을 찾은 김모씨는 영주권 카드 원본을 가져오지 못해 다시 돌아가야 했다. 그는 기자에게 "두시간 운전을 해서 왔는데 다시 돌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지참물을 챙겨야 하는지 몰랐다. 이제 다시 오기는 힘들어 투표는 포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외투표소를 방문할 때는 본인 확인을 위한 ‘사진이 첨부된 신분증명서(모든 유권자 공통), 영주권 카드원본 또는 비자원본(재외선거인 해당)’을 지참해야 한다. 
 
아울러 이날에는 사전 유권자등록을 하지 않은 한인들도 투표장을 찾았다. 재외선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유권자 등록을 해야 한다. 유권자 등록 기간은 이미 지났으며 신청을 하지 않은 이들은 투표를 할 수 없다.
 
한편 재외투표가 시작되기 전인 23일 이전에 한국으로 귀국한 국외 부재자와 재외선건인은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 후 선거일인 3월 9일 한국내 투표소에서 투표를 할 수 있다. 

박재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